[명복을 빕니다]6·25때 머스탱 전투기 몰고 첫 출격

정성택기자 입력 2015-01-06 03:00수정 2015-01-06 05: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장성환 前공군참모총장
제7대 공군참모총장을 지낸 장성환 예비역 중장(사진)이 4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94세.

장 전 총장은 6·25전쟁 당시 F-51 머스탱 전투기를 몰고 처음으로 적진에 출격한 것으로 유명하다. 1920년 서울 출신인 고인은 1948년 공군 학사사관후보생 2기로 임관했다. 공군 제1훈련비행단장, 공군본부 작전참모부장, 공군대학교장, 공군참모차장, 공군참모총장을 역임했다.

고인은 1950년 7월 3일 북한군의 공세에 속수무책으로 밀리던 국군을 엄호하기 위해 F-51을 몰고 출격했던 조종사 10명 중 한 명이다. 고인은 6·25전쟁 중 총 10회의 전투출격 임무를 수행했다. 대한민국 공군의 첫 수송 임무를 담당하기도 했다.

공군총장 당시 방공망 증강 5개년 계획에 따라 제30방공관제단(현 방공관제사령부)을 창설해 군 전력증강 및 현대화에 기여했다. 1964년 전역 후 주태국 대사와 대한항공 사장, 한국관광공사 총재, 교통부 장관, 무역진흥공사 사장 등을 맡았다. 대통령공로표창, 금탑산업훈장, 국민훈장 모란장, 태국 백상훈장 등을 받았다.

주요기사
유족으로는 아들 장태곤(포앰비 회장) 영곤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0호. 영결식은 7일 오전 7시 공군장으로 엄수되며 고인의 유해는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02-3010-2230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