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아치 씨 에르메스재단 미술상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디어아트 작가 양아치 씨(본명 조성진·40)가 2010 에르메스재단 미술상을 2일 수상했다. 수상작은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서 강남구 신사동 도산공원 근처 에르메스 건물을 오가며 벌어지는 일을 감시 카메라와 비둘기의 시선으로 포착한 영상작품 ‘밝은 비둘기 현숙 씨’. 상금은 2000만 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