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 과학자상 최순자 교수 상금 3000만원 모교 기부

입력 2007-09-19 03:03수정 2009-09-26 13: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정형편이 어려웠던 고교시절 친구들의 격려가 용기를 북돋아 줬죠. 조그만 정성이지만 후배들에게 힘이 됐으면 합니다.”

최근 모교인 인천 인일여고에 장학금 3000만 원을 기탁한 인하대 생명화학공학부 최순자(55·사진) 교수는 18일 이렇게 말했다.

최 교수가 내놓은 3000만 원은 8월 30일 ‘제2회 아모레퍼시픽 여성과학자상’ 대상 수상자로 선정돼 받은 상금 전액이다. 2004년 뒤늦게 결혼한 최 교수는 우수 연구교수로 받은 상금과 결혼 축의금 등을 합해 5000만 원을 모교인 인하대에 장학금으로 내기도 했다.

인천=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