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사설]尹 사과 없는 “동맹 훼손” 반박… 점점 멀어지는 협치

입력 2022-09-27 00:00업데이트 2022-09-27 11: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소감을 밝히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미국 뉴욕 방문 기간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위험에 빠뜨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 문답에서 “먼저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이라든가 이런 것들이 더 확실하게 밝혀져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감 표명이나 사과 언급은 없었다. 민주당은 “진실을 은폐하고 언론을 겁박하는 적반하장식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막말 여부를 둘러싼 공방이 점점 더 확산되는 양상이다.

그간 경위를 다시 한번 짚어볼 필요가 있다. 이번 논란은 “국회에서 이 ××들이” “×팔려 어떡하나” 등의 발언이 카메라에 찍힌 데서 비롯됐다. MBC가 “(미국) 국회” “바이든”으로 자막을 달아 보도했다. 발언 15시간 만에 “미국이 아닌 한국 국회”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 “국익 자해행위” 등의 대통령실 반박이 나왔지만 오히려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 169석 야당 의원들을 향해 ‘××’ 운운한 셈이 됐기 때문이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갔으면 대통령이 직접 발언 맥락과 취지를 설명하고 깔끔하게 사과하고 털어버리는 게 상식적인 해법이다. 그게 소모적인 정쟁을 막고 향후 국정 운영에서 야당의 협조를 얻는 데도 도움이 되는 길이다. 사실과 다르다면, 뭐가 어떻게 사실과 다르다는 건지 발언 당사자가 직접 설명을 해야 국민이나 야당도 납득을 하든 말든 할 수 있지 않겠나.

MBC가 대통령실에 대한 확인 절차 없이 비하 대상을 미국 의회, 바이든 대통령으로 단정하고 자막에 넣은 경위를 밝히는 문제와 비속어 논란에 대해 사과하는 것은 별개의 사안이다. 발언의 실체에 대해선 아무런 설명 없이 “동맹 훼손”만 강조하고 나서면 논란이 꼬리에 꼬리를 물 수밖에 없다.

국민의힘은 반격 모드에 발을 맞추고 있다. “민주당과 MBC의 정언유착이 낳은 언론참사” 등의 강경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민주당은 외교부 장관 해임과 대통령실 외교안보라인, 홍보수석 교체를 요구하고 나섰다. 새 정부 첫 예산안, 세제개편안 등 발등에 떨어진 현안이 산적해 있지만 정치권은 협치의 길을 찾기는커녕 점점 대치의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