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어준다는 것[나민애의 시가 깃든 삶]〈315〉

나민애 문학평론가 입력 2021-10-02 03:00수정 2021-10-0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저수지에 빠졌던 검은 염소를 업고
노파가 방죽을 걸어가고 있다
등이 흠뻑 젖어들고 있다
가끔 고개를 돌려 염소와 눈을 맞추며
자장가까지 흥얼거렸다
누군가를 업어준다는 것은
희고 눈부신 그의 숨결을 듣는다는 것
그의 감춰진 울음이 몸에 스며든다는 것
서로를 찌르지 않고 받아준다는 것
쿵쿵거리는 그의 심장에
등줄기가 청진기처럼 닿는다는 것
누군가를 업어준다는 것은
약국의 흐릿한 창문을 닦듯
서로의 눈동자 속에 낀 슬픔을 닦아주는 일
흩어진 영혼을 자루에 담아주는 일
(하략)
―박서영(1968∼2018)

무릇 세상에는 안 해보면 모르는 일이 아주 많다. 업는 것도, 업히는 것도 그렇다. 업혀보지 않았다면, 혹은 업어보지 않았다면 이 시를 이해할 수 없을 것이다. 서로 업어주고 업혀주는 것이 얼마나 따뜻한 행동인지, 얼마나 위안이 되는 나눔인지 말이다.

얼핏 김종삼의 ‘묵화’를 연상하게 하는 이 시에는 노파와 검은 염소가 등장한다. 주목받지 못하는 사람과 동물이다. 노파는 가치를 다한 인간 같고 염소는 귀엽지도 비싸지도 않다. 그런데 세상 보잘것없는 사람과 동물이 만났을 때, 그들은 왜 기적처럼 보일까. 노파는 염소를 업어주고, 눈을 맞춰주었다. 그녀에게 자식 같은 염소다. 염소는 노인에게 업히고, 팔딱대는 심장을 기댔다. 그들은 서로를 기쁘게 의지하고 있다.

찡하게 감동적이지만 이 시는 좀 멀고 환상처럼 보인다. 우리에게는 업고 업히는 것이 버겁다. 혼자여도 힘드니까 남까지 업을 힘이 없다. 그런데 혼자 걸으려는 마음에 이 시는 지나치게 아름답다. 그 탓에 괜찮지 않을까 생각도 한다. 의지하는 것과 의지 받는 것은 때로 삶의 위안이 될 수 있지 않을까. 나의 등에 다른 이의 가슴이 얹힌다면 무겁기보다 따뜻하지 않을까. 게다가 가을은, 업고 업히기에 참 좋은 계절 아닌가.

주요기사
나민애 문학평론가



#업어준다는 것#박서영#묵화#노파#검은 염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