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 정신의 상징[이은화의 미술시간]〈168〉

이은화 미술평론가 입력 2021-06-24 03:00수정 2021-06-24 0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란체스코 아예츠 ‘입맞춤’, 1859년.
중세 복장의 젊은 남녀가 계단 아래에 서서 뜨거운 입맞춤을 나누고 있다. 남자는 갈색 모자에 망토를 걸치고 있고, 여자는 우아한 푸른색 실크 드레스를 입고 있어 귀족층 자녀들로 보인다. 두 사람은 지금 막 사랑에 빠진 연인일까? 아니면 금지된 사랑을 몰래 하는 비운의 연인일까?

19세기 이탈리아 낭만주의를 대표하는 화가 프란체스코 아예츠가 그린 이 그림은 밀라노 브레라 미술관의 상징과도 같은 작품이다. 얼핏 보면 젊은 남녀의 로맨틱한 사랑을 다룬 것 같지만 사실은 애국적인 목적으로 그려진 그림이다. 그림 속 젊은 남자는 이탈리아 병사로, 오스트리아 제국과 싸우러 나가면서 사랑하는 여인에게 작별 인사를 하고 있다.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기에 연인은 아주 열정적이고도 간절한 입맞춤을 나누고 있는 것이다. 당시 밀라노를 비롯한 이탈리아 국토 대부분이 오스트리아 지배하에 있었기 때문에 이탈리아인들은 독립에 대한 열망이 간절했다. 프랑스 혁명과 자유주의 물결의 영향으로 1848년 밀라노 시민들은 오스트리아 폭정에 항거해 독립을 요구하는 무장시위를 벌였고, 5일간 전투에서 400명의 사상자가 났다. 독립운동은 실패했지만 아예츠는 독립에 대한 염원을 접을 수 없었다.

10년 후 프랑스가 이탈리아를 도와서 오스트리아를 공격해 물리치게 되는데, 이것을 기념한 작품이 바로 ‘입맞춤’이다. 자세히 보면 자유, 평등, 박애를 상징하는 프랑스 삼색기 색이 모두 들어가 있다. 이는 프랑스에 대한 감사를 표하는 것으로, 프랑스계 아버지와 이탈리아인 어머니를 둔 아예츠로선 프랑스의 도움으로 이탈리아가 승리한 게 누구보다 감격스러웠을 것이다.

간절히 원하면 이루진다고 했나. 반세기에 걸쳐 진행된 독립과 통일 운동으로 1871년 이탈리아는 마침내 통일을 이룬다. 그림 속 남녀는 통일 정신의 상징이자, 사랑과 평화를 간절히 염원하는 이탈리아인들의 자화상인 것이다.

주요기사
이은화 미술평론가
#통일 정신#상징#입맞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