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정책 실패 인정하고 사과하라[내 생각은/박동현]

박동현 서울 영등포구 입력 2021-06-16 03:00수정 2021-06-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탈원전 정책으로 국민 부담만 가중되고 있다. 탈원전 정책은 문 정부의 대선 공약이라는 명분을 내세우면서 시작됐다. 그로 인해 월성 1호기를 조기 폐쇄됐다. 그런 와중에 국내 원전은 폐쇄하면서 원전 해외 수출이라는 이율배반적인 상황을 연출했다. 한미 정상회담에서도 원전 해외 수출을 위해 양국이 협력하기로 했다. 이는 탈원전 정책이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문 대통령이 스스로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다. 미래 탈탄소 사회로 가기 위해 원자력발전소를 이용한 기존 전기 생산은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 정부는 오히려 탈원전으로 인한 한국수력원자력 등의 누적적자를 국민 세금으로 메우려고 하니 개탄스럽다. 정책 실패를 솔직히 인정하고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 원전정책을 복원하고 부활해 원전 세계 강국으로서 옛 명성을 되찾아야 한다. 아무리 대선 공약이라도 실패한 정책이라면 폐기해야 마땅하다.

박동현 서울 영등포구

※동아일보는 독자투고를 받고 있습니다. 사회 각 분야 현안에 대한 여러분의 의견을 이름, 소속, 주소, 연락처와 함께 e메일(opinion@donga.com)이나 팩스(02-2020-1299)로 보내주십시오. 원고가 채택되신 분께는 소정의 원고료를 지급합니다.



주요기사

#문재인 정부#탈원전 정책#실패#인정#사과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