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개비]스트라빈스키 분수

전승훈 기자 입력 2021-05-24 03:00수정 2021-05-24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랑스 퐁피두센터와 생 메리 성당의 가운데에 있는 ‘스트라빈스키 분수’. 러시아 현대 작곡가인 이고리 스트라빈스키의 대표작 ‘봄의 제전’을 기리는 분수다. 불새, 높은음자리표, 코끼리, 사이렌 등 16개 조각품은 강렬한 색채로 존재감을 자랑한다. 음악을 움직이는 미술로 표현한 ‘키네틱아트’로 화창한 날 햇빛에 부서지는 물줄기는 파리의 봄날을 한층 다채롭게 수놓는다.

전승훈 기자 raphy@donga.com


주요기사

#스트라빈스키분수#봄의제전#파리의봄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