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2주만에 사라진 13만명[현장에서/유근형]

입력 2021-02-17 03:00업데이트 2021-02-17 04: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의 한 요양병원에서 응급요원들이 다른 병원으로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동아일보DB
유근형 정책사회부 기자
“단 2주일 만에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 환자와 종사자가 13만 명이나 줄어들 수 있나요? 그 사이에 돌아가신 것도 아닐 테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2, 3월 예방접종 시행 계획’을 내놓은 15일, 일선 기자단과 보건의료 전문가 그룹에선 이 같은 반응이 나왔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인 요양병원, 요양시설, 정신요양 재활시설 등과 관련된 접종 대상자 수가 당초 발표보다 크게 줄었기 때문이다.

백신 접종의 ‘전권’을 부여받은 질병관리청은 지난달 28일 첫 예방접종 세부 계획을 발표하면서 이들 요양병원 관련 접종 대상자를 77만6900명(입소자 약 50만6300명, 종사자 약 27만600명)이라고 명시했다. 하지만 15일 발표 때는 그 수치가 64만8855명(입소자 약 37만3989명, 종사자 약 27만4866명)으로 바뀌었다. 집단감염 우려와 치명률이 높아 먼저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보는 요양병원 관련자가 2주 만에 13만 명 줄어든 것이다. 정부가 내놓은 두 수치는 모두 보건복지부 산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민건강보험공단 등의 자료에서 뽑았다.

이에 대해 질병청은 “지난달 발표 당시 해당 기관에서 확보한 자료를 실제 명단과 대조하는 과정에서 더 정확한 수치가 나온 것”이라고 해명했다. 여러 병원에 중복 등록된 환자나 여러 요양시설에서 근무하는 파트타이머 등을 뺐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13만 명에 이르는 접종 인원 오차를 사소한 실수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다. 13만 명은 2, 3월 우선 접종 대상자 75만9412명의 약 17%에 이르는 수치다. 최우선 접종 대상으로 꼽힌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7만8513명)과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원 종사자(5만4729명)를 합친 인원과 비슷하다. 정부 추계 실수로 인해 백신 접종이 시급한 사람들이 접종 시점을 연기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유효성 논란 속에 정부는 65세 이상 접종을 3월 말 이후로 연기했다. 그만큼 국민 불안감도 적지 않다. 일선 병원에서는 “백신을 맞아야 하느냐”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한다. 정부의 발표 하나하나에 국민 관심이 크다. 현장에선 “안 그래도 불안한데 정부가 오락가락하면 누굴 믿느냐”는 비판이 나온다.

세계적으로 백신 공급 부족 사태가 확산되고 있다.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올여름까지 ‘자국민 우선 접종’ 기조를 강화하면서, 화이자와 노바백스 등 자국산 백신을 싹쓸이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우리 정부도 기존 백신 접종 계획을 수시로 바꾸는 상황이 닥칠 수 있다.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정부는 최대한 신중한 행보를 취해야 한다. 불필요한 실수로 백신에 대한 신뢰를 흔드는 건 이번 한 번으로 족하다.


유근형 정책사회부 기자 noe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오피니언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