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들에게 악취가 난다” 어느 美 시골 백인의 분노[광화문에서/유재동]

유재동 뉴욕 특파원 입력 2020-12-01 03:00수정 2020-12-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재동 뉴욕 특파원
미국 대선이 막판으로 치닫던 10월 말 펜실베이니아주 교외의 한 유세 현장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A 씨를 만났다. 60대 백인 남성인 그는 새벽부터 이곳에 나와 자원봉사를 하고 있었다. 트럼프 자랑을 한참 하던 그에게 “선거에서 지면 승복할 것이냐”고 물었다. 그는 “당연하다. 다만 선거가 공정해야 한다”고 했다. 묘한 여운이 남았다.

얼마 전 A 씨에게 다시 연락을 해봤다. 과연 패배를 인정하는지가 궁금했다. 바로 답장이 왔다. “당신이 미국 헌법을 모르는 모양인데 개표 사기의 근거는 엄청나게 많다”면서 뉴스 링크를 몇 개 보내줬다. 그러고는 “내년 1월 20일 트럼프는 두 번째 임기를 시작한다. 장담한다!”고 했다. 그가 보낸 기사들을 확인해 봤다. “우편투표는 사기다”, “가짜 투표용지가 섞여 있다”는 식의 익숙한 내용이었다.

그에게 “당신이 보낸 건 의혹일 뿐 증거는 아니지 않으냐”고 되물었다. 친절하던 그가 이때부터 거칠어졌다. 그는 “당신은 지금 좌파 논리에 빠져 있다. CNN 좀 그만 봐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사기 혐의로 기소된 스티브 배넌의 동영상을 첨부했다. 내가 “당신의 분노는 이해한다. 그래도 최소한 인종차별이 나쁘다는 정도는 동의하지 않느냐”고 했더니 그야말로 비수가 돌아왔다. “그런 당신네 한국은 얼마나 다문화사회냐. 날 가르치려 하지 마라. 전 세계 언론은 다 죽었다. 악취가 난다.”

모든 트럼프 지지자가 A 씨 같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숫자가 선거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대선 패배를 부인하고 있다. 트럼프에게 투표한 미국인은 7400만 명에 이른다. 그중 ‘승복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30%에 불과하다고 한다. 각종 음모론과 비과학적인 믿음은 이런 불복 심리를 더 공고히 하고 있다. “의사들이 코로나 사망자 수를 부풀렸다”, “좌파 회사가 만든 개표기계가 수백만 표를 조작했다”와 같은 말들이 아직도 사실처럼 유포된다.

주요기사
세계화 과정에서 미국의 저학력·저소득 백인들이 일자리를 잃고 공동체가 파괴되는 피해를 입었다는 것은 부인하기 어렵다. 이는 요즘 영화로 나와 더 유명해진 ‘힐빌리의 노래’ 같은 책에도 자세히 묘사돼 있다. 오랫동안 방치된 그들의 소외감을 달래준 것은 워싱턴 정가의 실력자가 아닌 ‘정치 신인’ 트럼프였다. 록스타를 방불케 하는 엄청난 팬덤 앞에서 그의 거친 인성과 막말, 심지어 범죄 혐의조차 별문제가 되지 않았다. 지지자들의 절대적인 믿음은 상대에 대한 분노, 언론 불신으로 이어졌고 대선 패배에 직면해서는 초유의 불복이라는 더 파괴적인 형태로 진화했다.

결국 A 씨와는 대화를 이어 나가지 못했다. 미국이 어쩌다 이렇게 됐나, 요즘 자주 하는 그 말이 또 입 밖으로 튀어나왔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트럼프의 팬들이 패배를 부정하면 안 되듯이, 이들 7400만 명의 존재를 무시해서도 안 된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다. 이들을 이해하지 못하면 미국 전체를 이해할 수는 없을 게 분명하기 때문이다. 힘없고 소외된 자들의 분노를 제때 감싸 안지 못한 게 깊은 분열의 씨앗이 됐다는 점을 미국은 뒤늦게 깨닫고 있다. 왠지 남 얘기 같지가 않다.
 
유재동 뉴욕 특파원 jarret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트럼프 지지자#미국 대선#트럼프 대선 패배 부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