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장 승진에 실패한 현송월 남편[주성하 기자의 서울과 평양 사이]

주성하 기자 입력 2020-07-23 03:00수정 2020-07-2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해 12월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찾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좌우에 각각 현송월 부부장과 부인 리설주가 말을 타고 있다. 각별한 신임을 받는 아내와 달리 현송월의 남편은 올해 승진에 실패했다. 사진 출처 조선중앙통신
주성하 기자
지난해 북한군 7·27사단 리종무 사단장(71)이 지병으로 쓰러졌다. 연말에 두 명이 후임 사단장 후보로 올랐다. 한 명은 김광민 여자축구팀 감독이었고, 그보다 더 유력한 후보는 7·27사단 당위원회 조직부 박시철 부원(지도원)이었다. 그가 현송월 노동당 부부장(43)의 남편이다. 갑자기 수군수군 말들이 퍼져갔다.

“기껏해야 중좌(중령) 편제인 조직부 부원이 곧바로 중장이 맡고 있는 사단장에 오른다는 것이 말이 되냐. 아무리 현송월의 뒷배가 커도 체육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 사단장이 되는 것은 아니지 않냐.”

부정적 여론 등으로 사단장 인사 처리가 지지부진해진 사이 리종무 중장이 치료를 받고 복귀했다. 사단장 인사는 없던 일이 됐다.

북한군 7·27사단은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조직이다. 이는 인민무력성 소속 1군인 4·25체육단과 2군인 소백수체육단, 호위총국 소속 리명수체육단, 각 군단 체육단 등 북한 군부 체육단들을 총망라한 조직이다. 7·27사단장은 북한군의 체육상이라 할 수 있다.

주요기사
리종무 사단장도 북한 최대 체육단인 4·25체육단장을 지내다가 2012년 장관급인 북한 체육상에 올랐고 2016년 7·27사단장으로 왔다.

북에선 7·27사단장이 인민무력상이나 총참모장, 총정치국장보다 더 선망받는 자리라고 말하는 사람이 많다. 북한 스포츠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다 보니 후방 공급 및 기자재 공급은 북한에서 최상이다. 달러와 육류를 많이 만질 수 있는 자리라는 뜻이다. 검열을 피해 부정 축재하기에도 안성맞춤이라 언제 숙청될지 모르는 장관보단 훨씬 안전하고 재물도 많이 모을 수 있다. 각종 대회 때마다 자유롭게 외국 구경도 할 수 있다.

최부일 노동당 군사부장은 과거 이곳 사단장을 지내다가 군 부총참모장으로 승진하자 이에 불만을 품고 사단장 전용차 벤츠의 키를 가지고 달아났던 일도 있다. 국정원이 2015년 숙청됐다고 발표한 현영철 전 북한군 총참모장도 7·27사단장 자리를 무척 탐냈다. 그가 사단장이 됐다면 아직 살아 있을 것이다. 리종무 사단장은 유머러스한 언변술로 김정일과 고용희의 총애를 한 몸에 받던 사람이다. 그의 자리를 넘보던 사람들 모두 그 벽을 넘지 못했다.

유교사상이 팽배한 북한에서 현송월의 남편은 이번에도 출세 시도가 실패해 기가 크게 꺾였을 듯하다. 자신은 부원에 불과한 데 비해 아내는 김정은 체제 들어 모란봉악단장, 대좌, 노동당 후보위원, 노동당 부부장 등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현송월은 김정은과 어떤 사이일까. 한국의 대다수 사람들은 그가 김정은의 옛 애인이라고 알고 있다. 2015년 12월 현송월을 단장으로 하는 북-중 친선 공연단이 공연 3시간을 앞두고 전격 귀국하면서 이런 소문이 더 커졌다.

북에서도 현송월을 보는 시각이 크게 다르지 않다. 2017년 12월 현송월이 책임진 모란봉악단 지방순회공연 때에는 김정은의 지시에 따라 김씨 일가의 경호를 맡은 국가보위성 5총국이 호위를 담당했다. 김씨 일가 외 5총국의 경호를 받은 사람은 현송월이 유일하다. 이를 지켜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김재룡 총리도 현송월 앞에선 꼼짝 못 하고 공손해졌다. 권력자의 귀에 누가 더 가까운지를 알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송월이 김정은의 옛 애인이라는 실체적인 증거는 없다. 일반인 남녀가 선을 넘어 비정상적으로 애정을 표현한다 하더라도 짐작만 할 뿐 둘의 관계를 단정하기 어렵다. 남녀의 문제는 둘이 입을 다물면 제삼자가 알 방법이 없다. 하물며 전국에 널린 김정은의 비밀별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 수 있는 사람은 북에 거의 없다. 아니 알아도 말을 할 수 없다.

최근 현송월이 김정은의 아이를 낳았다는 말까지 나오지만 이건 더욱 증명할 수 없는 일이다. 본부인인 리설주가 낳은 셋째가 아들인지 딸인지도 모르는데, 현송월이 김정은의 아이를 낳았는지 아닌지 알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설령 그런 일이 있다고 해도 이는 후계구도에 영향을 미치는 민감한 일이라 현송월조차 발설할 수 없는 비밀이다.

모든 상황을 차치하고 김정은이 현송월의 남편까지 챙길 생각은 없다는 건 분명해 보인다. 마음만 먹으면 장성도 시켜줄 수 있었을 것이다. 현송월에 대한 김정은의 신임도 유효기간이 얼마나 될지 궁금하다.
 
주성하 기자 zsh75@donga.com

#북한군 7·27사단#북한#현송월#박시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