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더러운 잠’에 표의원 부인 얼굴 합성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1-24 12:59수정 2017-01-24 18: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사모 카페 캡처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주최한 그림 전시회 '곧바이전'에 등장한 작품 '더러운 잠'에 박근혜 대통령이 나체로 등장한 것과 관련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이 단단히 뿔났다.

박사모 한 회원은 24일 공식 카페에 "표창원 네 마누라도 벗겨주마"라며 '더러운 잠'에 그려진 박 대통령 얼굴에는 표 의원 부인의 얼굴을 최순실 씨 얼굴엔 표 의원 얼굴을 합성한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은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회원이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이건 해도 해도 너무하다"며 "한 나라의 국회의원이 여성 대통령을 누드화로 그려놓고 그것도 작품이랍시고 낄낄거리느냐"며 분노했다.



주요기사
이어 "울화가 치밀고 화가 나 밤잠을 설치다 '이에는 이'라고 패러디 하나 그려봤다. 네 마누라도 이렇게 벗겨 놓으니 좋니?"라고 분개했다.

또한 박사모 회원들은 표 의원 고발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한 회원은 "변호사를 선임했다"라며 '박근혜 대통령 성행위 그림 및 표창원 의원 주최 박근혜 대통령 풍자 빙자한 모욕 그림 전시회 관련자 공동고발'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 회원은 지난 21일 촛불집회에 등장한 박 대통령이 성행위 하는 풍자 그림과 표 의원이 전시한 '더러운 잠'이 박 대통령을 모욕했다며 박사모 회원들에 공동 고발자로 동참할 것을 독려했다.

일부 회원들은 표 의원에게 욕설을 의미하는 '18원'을 입금하자는 의견도 이어지고 있다. 또 이번 사태가 묻히지 않게 하기 위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떨어지지 않도록 지속적인 검색도 유도했다.

한편 표 의원은 지난 20일부터 '표현의 자유를 향한 예술가들의 풍자 연대'와 함께 시국 비판 풍자 전시회 곧바이전(곧, BYE! 展)을 진행했다.

논란이 된 '더러운 잠'은 프랑스 유명 화가 에두아르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작품으로 원작 인물에 박 대통령 얼굴을 합성해 논란이 됐다.

또한 박 대통령 복부에는 놀고 있는 두 마리 강아지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상 사진, 사드 미사일도 그려져 있다. 옆에는 주사기로 만든 다발을 든 최순실 씨도 등장한다.

해당 그림이 논란이 되자 국회 사무처는 전시를 중단한다고 밝혔고, 더불어민주당은 표 의원을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