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 4월 판매 급증… 지엠·르노·쌍용 또 추락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5-03 17:55수정 2021-05-03 18: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달 국산차 판매가 전년 대비 76.9% 급증했다. 이 기간 현대자동차·기아 해외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전체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내수판매는 생산 차질 여파로 올 초부터 이어졌던 상승세가 한 풀 꺾인 모습이다. 특히 한국지엠·르노삼성자동차·쌍용자동차는 4월에도 끝없는 판매 부진을 겪었다.

국내 5개 완성차업체 판매실적에 따르면 4월 총 63만691대를 팔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35만6604대)보다 76.9% 급증한 수치다. 국내 판매(13만5601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6% 감소했지만, 해외 판매가 49만5090대(+134.1%)로 크게 올랐다.

현대차는 지난달 내수·해외 시장에서 완성차 34만5777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6% 증가한 실적이다. 국내는 1.2% 감소한 7만219대, 해외에서 185% 증가한 27만5558대를 기록했다. 이 같은 해외 실적은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기저효과가 작용했다는 게 현대차 측 설명이다.

내수 시장에서는 그랜저(9684대)가 가장 많이 판매됐다. 아반떼(7422대)·쏘나타(7068대)가 뒤를 이었다. 팰리세이드(5777대)·싼타페(4096대)도 꾸준한 판매대수를 보였다.

주요기사
기아는 지난달 24만9734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실적이 78% 올랐다. 내수 시장에서 1.5% 증가, 해외 121%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차종별 실적은 스포티지가 2만7955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셀토스(2만6864대)와 K3(포르테)가 2만2591대로 뒤를 이었다. 내수 시장에선 카니발이 8670대로 8개월 연속 기아 월간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한국지엠은 국내 5470대, 수출 1만5985대 등 총 2만1455대를 판매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 차질 문제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4% 판매량이 감소했다. 국내시장의 경우 스파크(1678대)와 트레일블레이저(2020대)가 자체 판매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수출은 경승용차 2071대, RV 1만3709대, 중대형 승용차 205대 등 1만5985대를 기록했다.

이 기간 르노삼성은 국내시장 5466대, 해외시장 3878대 등 총 9344대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국내 시장 판매량은 지난해 보다 50.4% 줄었다. QM6가 3409대로 그나마 선전했지만 SM6(250대)와 르노 캡처(153대) 판매량이 저조하면서 고전했다. 트위지 판매량도 96대에 그쳤다. 해외 수출은 실적은 XM3가 2961대, QM6는 891대에 머물렀다.

쌍용차는 4월 내수 3318대, 수출 1063대를 포함해 총 4381대를 판매했다.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과 기업회생절차로 인한 부품 협력사 납품거부로 12일간 공장 가동이 중단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7% 급감했다.

내수는 티볼리 1033대, 코란도 475대, G4 렉스턴 390대, 렉스턴 스포츠(칸 포함) 1420대 등 총 3318대를 판매했다. 수출은 티볼리 283대, 코란도 158대, G4 렉스턴 178대, 렉스턴 스포츠 414대 등 1033대로 집계됐다.

쌍용차 관계자는 “부품 협력사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한 정상적인 라인 가동으로 적체 물량을 해소하고 판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