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시민발언대]‘교육 갈등’ 교사-당국 양보 필요

입력 2001-11-04 19:06업데이트 2009-09-19 02: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교육계가 술렁이고 있다. 자립형 사립고, 교원 성과상여금, 중등자격자의 초등임용, 7차 교육과정 시행 등으로 교사와 교육당국의 힘겨루기가 일파만파로 확대되고 있다. 교사들은 집회와 연가투쟁, 성과금 반납, 임용시험 전면거부 등의 집단행동으로 권리를 관철시키려고 한다.

현재 교단의 목소리를 무마시키기 위해 공무원법의 복무규정을 들먹이는 것은 의미가 없다. 교사들의 목소리를 진지하게 들어주고 함께 의논하지 않고는 교육개혁은 미봉책에 그칠 수밖에 없다. 실질적인 교육은 행정을 담당하는 쪽에 있는 것이 아니다. 일선 교사들의 땀과 노력에 의해서만 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교사나 예비교사들의 행동도 반성해 볼 필요가 있다.

교사의 행동이 법에 근거한 것일지라도 학생들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면 재고해 보아야 한다. 예비교사들의 단체 시험 거부는 당장 내년에 초등교사 부족으로 교사 없는 교실, 교사 없는 수업 등 엄청난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보다 심각한 것은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때는 극단적인 행동을 보이면 되는구나하는 선입견을 학생들에게 심어줄 우려가 있다.

교육당국과 교사 모두 학생들이 우리의 목표요 방법임을 인식하고 갈등과 비판의 상황을 타협과 협력이라는 관계로 개선시켜 나가야 될 것이다.

김 학 규(경남 마산삼진중학교 교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