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Car in Car]투싼과 스포티지 이복형제라던데…

입력 2005-01-17 17:03업데이트 2009-10-09 08: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플랫폼은 차를 구성하는 주요 골격을 일컫는 말이다. 여기에 엔진과 변속기, 서스펜션 등이 포함되기도 한다. 플랫폼을 공유한다는 것은 다른 차와 똑같은 골격이나 엔진을 쓴다는 것.

이 때문에 자동차 회사들은 경우에 따라 자사(自社)의 차량이 다른 차와 플랫폼을 공유한다는 사실을 일부러 알리기도 하고, 때로는 감추려고도 한다.

현대자동차는 아반떼XD와 라비타, 투스카니에 똑같은 플랫폼을 적용한다. 또 스포츠 유틸리티차량(SUV)인 싼타페는 옛 EF쏘나타의 플랫폼을 사용해 개발됐으며 현대차의 투싼과 기아자동차의 스포티지는 외관만 다를 뿐 속은 거의 비슷한 형제 모델이다.

쌍용자동차도 로디우스와 체어맨에 동일한 플랫폼을 적용하고 있다.

자동차 회사들이 여러 차종에 똑같은 플랫폼을 쓰는 이유는 무엇보다 비용을 줄일 수 있기 때문. 기존 차량의 플랫폼을 가져다 쓰면 신차 개발비를 절반 정도로 낮출 수 있다.

여기에 디자인만 바꿔서 새로 차를 내놓을 수 있기 때문에 모델 교체 주기가 크게 줄어 탄력적인 시장 대응이 가능하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플랫폼 공유가 일반화되면서 껍데기만 다를 뿐 속은 예전과 그대로인 신차가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고기정 기자 ko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