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북한 미사일 발사]홍준표 “文대통령 어이없는 안보관, 공기총은 대포 못 당해”

입력 2017-09-15 10:45업데이트 2017-09-15 10: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미사일 발사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5일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과 관련, “공기총은 아무리 성능 개량해도 대포를 당할 수가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과 안보관을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 들어오고 난 뒤에 북한의 도발이 11번이나 있었다. 핵실험을 한 번 했고 미사일 도발을 10번 했다. 마치 폭죽놀이 하듯 미사일 도발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제재를 발표하자마자 오늘 아침에 또 (북한이) 미사일 도발을 했다”면서 “유엔 안보리 제재는 자세히 살펴보면 북한 같은 폐쇄경제 체제에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데 이 판국에 대통령께서는 군사력을 증강한다는 말씀을 하고 계신다”며 “공기총은 아무리 성능 개량해도 대포를 당할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CNN 인터뷰에서 북핵은 (북한) 체제보장용이고 한국은 전술핵 재배치를 않는다고 공언했다”며 “참 어이없는 안보관”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 스스로 핵의 목적을 적화통일용이라고 발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은 북핵이 체제보장용이라는 말씀을 하고 있다”며 “또 문정인 대통령특보는 북핵 인정과 한미군사훈련 중단, 평화체제를 주장하고 있다. 현재 북한에서 주장하는 것과 똑같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홍 대표는 “우리가 살 길은 이제 핵무장을 통해 남북 핵 균형을 하는 방법밖에는 없다”며 “오늘 대구에서 전술핵 재배치 국민보고대회를 하는 데 많이 참석해서 5000만 국민이 북한의 핵 인질이 되는 사태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