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아파 병원 갔더니 “변비니 집에가라”…몇 시간 후 사망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6월 13일 15시 37분


코멘트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게티이미지)
기사와 무관한 자료사진 (게티이미지)


영국에서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은 소녀가 단순 ‘변비’ 진단받고 귀가한 지 몇 시간 만에 사망하는 사건이 일어나 책임 공방이 벌어졌다.

영국 일간 더선, 메트로 등에 따르면, 오는 14일(현지시간) 웨스트미들랜즈주 코번트리 법원 검시소에서 11세 소녀 애나벨 그린할그의 죽음에 대한 조사가 시작된다.

인근 도시 워릭에 살던 애나벨은 2022년 10월 13일 복통을 호소해 부모가 응급실로 데려갔다. 의료진은 단순 변비로 진단 내렸고 소녀와 가족은 당일 저녁에 집으로 돌아왔다.

다음 날 아침, 애나벨은 방에서 나오지 않고 불러도 반응이 없었다. 아버지는 의식이 없는 딸을 발견하고 급히 999(영국 응급 전화)에 신고했다.

애나벨은 심폐소생술(CPR) 등 응급 시도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애나벨은 2017~2021년 사이에 심한 복통을 여러 차례 경험해 병원에 갔지만 별다른 질병 진단을 받지 않았다.

부모는 딸의 사망에 병원의 책임이 있다고 보고 의료 과실 변호사를 통해 소송절차에 돌입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가족의 변호사인 엠마 러쉬는 “어린 딸을 너무 갑작스럽게 잃은 것에 대해 부모는 여전히 충격에 빠져 있다”며 “애나벨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계속해서 많은 질문을 갖고 있다. 그 어떤 것도 애나벨을 되살릴 수는 없지만, 이번 조사는 가족이 마땅히 받아야 할 답을 제공하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나벨의 아버지는 “병원에서 딸을 집으로 데려가도 된다는 말을 들었을 때 우린 별일 없을 것이라고 믿었다”며 “다음 날 아침 딸이 반응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정말 충격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각성을 미리 알았다면)우리는 딸을 살리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에 매일매일 후회한다”며 “딸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해 우리는 아직도 답을 얻지 못한 부분이 너무 많다”고 토로했다.

또 “이번 조사에서 모든 것을 다시 듣는 것이 힘든 일이라는 것을 알고 있지만, 딸을 기리고 18개월 넘게 구해온 답을 얻기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럴 땐 반드시 병원 데려가세요”
‘더선’은 영국 국가보건서비스(NHS)를 인용해 애나벨과 같은 비극을 맞지 않기 위해 자녀를 응급실에 꼭 데려가야 할 경우를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발작으로 몸을 떨거나 경련을 일으키거나 의식을 잃음.
△액체 또는 고형물에 의한 질식.
△호흡 곤란, 끙끙거리는 소리를 내거나 흉곽 아래로 배를 빨아들임.
△깨어있지 못함, 몇 초 이상 눈을 뜨고 있지 못함.
△피부·혀·입술이 파란색 또는 회색으로 창백하거나 얼룩짐. 갈색 또는 검은 피부의 경우 손바닥이나 발바닥이 회색·파란색으로 나타날 수 있음.
△축 늘어지는 상태. 고개가 옆이나 앞뒤로 넘어감.
△분출하거나 고일 정도의 심한 출혈.
△사고·폭행 등으로 인한 심각한 부상.
△뇌졸중 징후. 얼굴이 한쪽으로 처지고, 양팔을 못 들거나 말하기 어려움.
△갑작스럽고 급격한 붓기. 입술·입안·목·혀 등의 부종.
△갑작스러운 혼란, 동요, 이상 행동, 멈추지 않는 울음.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복통#변비#응급실#사망#주의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