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IT/의학

우주를 향한 ‘누리호’의 두 번째 도전…발사일 6월15일 확정

입력 2022-05-25 14:43업데이트 2022-05-25 1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다. 2021.10.21/ 사진공동취재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를 개최해 누리호 2차 발사를 위한 준비상황과 발사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2022년 6월15일을 발사예정일로 확정하였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사가능기간을 확정한 ‘발사관리위원회’는 누리호 발사와 관련한 주요 의사결정을 담당하는 위원회로서, 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의 주요 관계자들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위원회는 누리호의 발사 준비 현황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점검하기 위해 나로우주센터에서 개최됐다.

위원회는 2차 발사를 위한 준비현황과 향후 발사까지 최종 준비 작업, 발사 조건(기상, 우주환경, 우주물체 충돌가능성) 등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 발사예정일을 6월15일로 정했다. 기상 등에 의한 일정 변경 가능성을 고려한 발사예비일(6월16일~6월23일)로 설정됐다.

누리호는 현재 1차 발사 결과에 따른 기술적 개선 조치를 마치고 1단 및 2단의 단간 조립을 완료했다. 1·2단 내부에 추진기관 부품을 구동하기 위한 화약 장치를 장착하면서 3단에 성능검증위성을 탑재하기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누리호에 탑재하게 될 성능검증위성은 지난 5월16일 나로우주센터로 입고되어 누리호에 장착되기 전 최종 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6월 초까지 누리호 3단부에 장착하게 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 19일에는 안전하고 성공적인 누리호 발사를 위해, 2차 발사과정에 일어날 수 있는 여러 비상상황을 철저히 대비하고 공공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발사안전통제 최종 점검 종합훈련을 진행하였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누리호 1차 발사 이후 누리호의 개선 사항을 도출하고 기술적으로 보완하는데 국내 연구진과 산업체 관계자들이 전력을 다해왔다”면서 “이번에는 누리호에 성능검증위성을 탑재하여 우리 위성을 처음으로 독자 발사하게 되므로 정부도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