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의료원-바스젠바이오, AI 정밀의료 플랫폼 고도화 위한 MOU 체결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19 11:29수정 2021-08-19 11: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공지능 기반 바이오 빅데이터 전문 기업 바스젠바이오가 고려대학교의료원과 ‘인공지능 기반 정밀의료 융복합 플랫폼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날 진행된 이번 협약식은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을 비롯한 의료원 관계자들과 이법표 바스젠바이오 대표, 최인찬·남기환 바스바이 대표, 장일태 나누리의료재단 이사장, 장우석 두바이법인장이 참석했다.

고려대의료원의 정밀의학센터 데이터에는 약 1만 명의 암환자 유전체 데이터가 포함돼 있다. 바스젠바이오는 보유한 유전체 코호트 데이터에 이를 연계한다면 질병에 대해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연구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스젠바이오는 연세대의료원, 이화여대의료원과도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다. 앞으로 KEY 코호트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3개 대학병원(고려대의료원, 연세대의료원, 이화여대의료원)이 보유한 전자의무기록(EMR) 데이터를 활용한 유전체 코호트 데이터 연계 R&D가 가능해진 것.

주요기사
이법표 바스젠바이오 대표는 “유전체 코호트 데이터 연구를 하는 데 있어서 대규모 인프라 확장은 필수 불가결”이라며 “특히 이번 체결을 통해 암 환자 유전체 데이터와 EMR 데이터를 연계하여 분석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 데이터를 학습한 인공지능 모델 개발에 힘써 질병을 예방하여 전국민의 건강 수명을 연장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김영훈 고려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유전역학의 등장으로 의료 패러다임이 예방 중심으로 변화되면서 예방 및 정밀의학 플랫폼 중요성을 느끼고 있다. 이번 기회를 통해 대한민국 예방의학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발판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했다..

한편 바스젠바이오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유전체 코호트 데이터를 학습한 AI 기술을 활용하여 예방 및 정밀의학 플랫폼을 선보일 준비도 하고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