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붉은사막’ 공개 시점 이상의 완성도로 돌아올 것

동아닷컴 입력 2021-07-30 09:55수정 2021-08-02 0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난 29일 펄어비스가 4분기 출시 예정이던 신작 ‘붉은사막’의 출시 일정을 연기하기로 했다. 코로나19로 개발이 쉽지 않은 상황에서 게임의 퀄리티를 더욱 끌어 올리기 위해 심사숙고 끝에 내린 결정이다.

펄어비스는 자사에서 개발 중인 신작 ‘붉은사막’의 공식 SNS 통해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상황 속에서 게임의 완성도를 높이고 많은 이용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게임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붉은사막 일정을 심사숙고 끝에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펄어비스(자료출처-게임동아)

‘붉은사막’의 출시 연기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많은 사람이 협업하는 게임 개발의 특성상 코로나19가 불러온 재택근무 등은 원활하지 못한 개발 환경을 만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 세계 개발사들도 겪고 있는 현상이다. GDC(Game Developers Conference)에서 전 세계 개발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개발자 44%가 코로나19로 인해 개발이 지연되고 있다고 답한 바 있다. 재택근무가 창의성과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답한 응답자도 32%나 됐다.

주요기사
실제로 대형 기대작들의 출시 연기도 이어지고 있다. 유비소프트가 ‘파크라이6’, ‘레인보우 식스 쿼런틴’ 등 재택근무 등으로 개발에 차질이 빚어져 출시를 2022년으로 연기했고, 플레이스테이션 진영의 ‘갓 오브 워 라그나로크’, ‘그란 투리스모’도 마찬가지 이유로 출시 일정을 연기했다.

이번 펄어비스의 ‘붉은사막’ 출시 연기 결정에 시장에서는 아무래도 아쉽다는 의견이 나온다.국내는 물론 해외 게이머들의 관심까지 크게 받은 작품이고 콘솔 게임 시장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아왔기 때문이다.

붉은사막 출시 연기(자료출처-게임동아)

반면, 출시 연기라는 큰 결단을 내린 펄어비스가 더 높은 완성도의 게임을 보여줄 것이라는 기대감도 크다.

‘펄어비스’의 김대일 의장과 스튜디오는 ‘R2’, ‘C9’, ‘검은사막’ 등의 대형 게임을 개발하며 결코 퀄리티와 타협하지 않는 모습을 보여왔다. 펄어비스는 최근 상용 엔진이 장악한 시장에서도 자체 엔진을 개발해 게임의 뼈대부터 만들고 있는 몇 안 되는 장인정신을 가진 회사이기도 하다.

특히 지난해 게임 시장에 선보여진 CDPR의 ‘사이버펑크2077’ 사례도 펄어비스의 출시 연기에 더 무게를 실어준다. ‘사이버펑크2077’의 경우 출시 시점에 낮은 완성도로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에서 판매가 중단됐을 정도로 제품의 퀄리티에 큰 문제가 있었다.

시장에서는 펄어비스의 출시 연기를 퀄리티를 높이는 최선으로 평가하며 향후 개발 움직임에 주목하고 있다.

붉은사막 이미지(자료출처-게임동아)

증권가에선 게임 완성도를 위한 결정에 긍정적 평가를 하기도 했다. 이베스트 투자 증권 성종화 연구원은 “새로운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 장르로서 특히 론칭 초기 상당히 많은 양의 콘텐츠가 필요한 ‘붉은사막 PC·콘솔’은 론칭 일정을 좀 더 여유롭게 책정한 후 콘텐츠 양을 대폭 늘릴 수 있는 시간을 벌게됐다”며 “‘붉은사막’ PC·콘솔 글로벌 론칭 일정의 변경은 일반적 의미의 연기가 아니라 강력한 기대 일정이 새롭게 등장함에 따른 전략적 조정”이라고 밝혔다.

펄어비스는 시장의 기대감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TGA 2020에서 공개된 ‘붉은사막’의 게임 퀄리티를 더 높여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경광호 펄어비스 홍보실 실장은 "코로나19 영향이 없진 않지만 개발 퀄리티를 더 높이고자 하는 내부 열정도 많았다. 작년 공개했던 수준을 넘어서는 퀄리티로 작업이 한참 진행 중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붉은사막’은 펄어비스의 차세대 게임 엔진으로 개발하고 있는 오픈월드 액션 어드벤처게임이다. 광활한 파이웰 대륙에서 생존을 위해 싸우는 용병들의 이야기를 사실적인 캐릭터와 스토리로 담고 있다.

동아닷컴 게임전문 조광민 기자 jgm21@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