흘린 땀으로 전기 생산… 필름형 연료전지 ‘주목’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21-07-19 03:00수정 2021-07-19 03: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샌디에이고) 연구진이 개발한 바이오 연료전지. 손가락 끝에 붙이고 있으면 땀으로 전기를 만든다. UC샌디에이고 제공
계속되는 열대야에 잠에서 깨고 나면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어 있는 경우가 많다. 최근 미국 과학자들이 잠을 자면서 흘린 땀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 샌디에이고) 나노공학과 조지프 왕 석좌교수 연구팀은 땀 성분인 젖산을 전기로 바꾸는 필름형 바이오 연료전지를 개발했다고 국제학술지 ‘줄’에 13일 공개했다. 이 연료전지는 어른 엄지손톱 크기인 1cm² 정도의 얇은 필름막 형태로, 반창고처럼 피부에 붙일 수 있다. 왕 교수는 “손가락 끝에 연료전지를 붙이고 10시간 동안 자고 일어나면 최대 400mJ(밀리줄)의 전기가 생성된다”고 밝혔다.

땀과 체온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기술을 ‘에너지 하베스팅(수확)’이라고 부른다. 이번에 개발된 연료전지는 지금까지 개발된 에너지 하베스팅 장치 가운데 효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일부러 격렬한 운동을 하지 않고도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일반인은 하루에 평균 600∼700mL, 날이 더울 때는 1시간에 최대 1L까지도 땀을 흘린다. 손가락 끝부분은 신체의 다른 부위보다 훨씬 많은 1000개 이상의 땀샘이 모여 있어 100∼1000배 많은 땀이 나온다.

주요기사
땀에는 젖산이 들어 있는데 분해하면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 연구진은 연료전지 양극(+)에는 젖산에서 전자를 뽑아내는 효소를 넣고, 음극(―)에는 백금 촉매를 넣어 이 전자가 공기 중 산소를 물로 바꾸는 화학반응을 일으키게 했다. 이렇게 하면 땀이 날 때마다 젖산에서 발생한 전자가 양극과 음극을 이동하면서 전류가 만들어진다.

반창고형 연료전지에는 압력이 가해지면 전기를 생산하는 압전소자의 기능도 들어 있다. 손가락으로 키보드를 누를 때마다 전기를 생산한다.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씨넷은 “손가락으로 키보드를 누를 때 0.5mJ의 에너지가 들지만 이때 생산되는 전기에너지는 30mJ이어서 투입 대비 6000%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동아 사이언스#전기생산#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