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룩스 “‘원자력안전규제 지식관리시스템 구축’ 2단계 사업 수주”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5-11 10:00수정 2021-05-11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인공지능·빅데이터 전문 기업 솔트룩스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 발주한 ‘원자력안전규제 지식관리시스템 구축’ 2단계 사업을 수주해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원자력안전규제 지식관리시스템 구축’은 2024년까지 5단계에 걸쳐 단계적으로 확장되는 사업으로, 안전규제 지식의 관리 및 활용 극대화를 위한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지식관리시스템 구축을 골자로 한다. 세부 사업 내용은 ▲원자력 안전규제 정보 수집방안 마련 ▲지식 데이터 분류방안 마련 및 적용 ▲지식관리시스템 구축 및 활용 등으로, 기술원 내 개인 PC 등에 산재되어 있는 지식을 통합하고 체계적으로 관리하여 기술원들의 업무 역량을 강화하는 것이 목표다.

솔트룩스는 지난 1단계 사업에서 원자력안전규제 지식 DB의 핵심 시스템 ‘아이솔로몬(Ai-Solomon)’을 성공적으로 구축한 데 이어 이번 2단계 사업에서는 연구지식 공유 기반 마련 및 AI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 확대에 주력할 예정이라며 자사가 보유한 딥러닝 기반 추천, 데이터 마이닝 및 분류 알고리즘, 웹 크롤링 등 최신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기술들을 사용하며, 국제표준화기구(ISO)로부터 품질경영시스템(ISO9001)인증을 받은 개발 방법론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경일 대표는 “지식 통합관리체계 확립은 인력의 퇴사 등 한계를 보완하고 전문지식을 효과적으로 보존·전수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며 “그동안 쌓아온 대규모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및 운영 노하우를 최대한 활용, 업무의 편의성과 행정적 효율성을 최대화하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