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건강수준 높아졌는데…자살충동은 5.2% 소폭 증가

뉴스1 입력 2020-11-18 15:10수정 2020-11-18 15: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한국인의 전반적인 건강 수준은 2년 전보다 개선됐지만 자살 충동을 느끼는 사람의 비중은 오히려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주변 20명 가운데 1명은 자살 충동을 느끼는 셈이다.

통계청이 18일 펴낸 2020년 사회조사 결과를 보면 지난 1년간 한 번이라도 자살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은 5.2%로, 2년 전보다 0.1%포인트(p) 증가했다.

자살 충동 이유는 경제적 어려움(38.2%), 질환·장애(19.0%), 외로움·고독(13.4%), 가정 불화(11.9%) 순이었다.

주요기사
10대는 성적·진학 문제, 20대는 직장 문제, 30~50대는 경제적 어려움, 60세 이상은 질환·장애를 자살 충동의 이유로 제일 많이 꼽았다.

가장 큰 자살 충동의 이유는 남녀 모두 경제적 어려움, 질환·장애가 차지했다. 다음으로 남자는 외로움·고독(12.8%), 여자는 가정 불화(16.1%)가 주된 이유였다.

이처럼 자살 충동 지표가 악화하는 사이, 한국인의 신체적 건강 수준은 대부분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3세 이상 인구 중 전반적으로 자신의 건강 상태에 대해 좋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50.4%를 차지했다.

이는 2년 전보다 1.6%p 증가한 수치다.

건강 상태가 좋다고 평가하는 비중은 10대가 80.3%로 가장 높았고, 연령대가 높을수록 낮아져 60세 이상은 28.5%로 나타났다.

이는 개인 건강에 중요한 Δ적정 수면 Δ규칙적 운동 Δ정기 건강검진 실천율이 2년 전과 비교해 소폭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13세 이상 인구 10명 중 8명은 정기 건강검진(80.7%)과 적정 수면(80.1%)을 실천하고 있으나, 아침 식사하기(64.8%)와 규칙적 운동하기(40.9%)를 실천하는 사람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적정 수면, 규칙적 운동, 정기 건강검진을 실천하는 사람은 2년 전보다 각각 2.6%p, 2.6%p, 0.3%p 증가했다. 아침 식사하기만 2.5%p 감소했다.

유병률은 2년 전보다 2.5%p 감소한 25.0%, 유병일수는 0.5일 증가한 9.9일이었다.

전반적인 일상생활에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는 50.5%로 2년 전보다 3.9%p 감소했다.

직장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68.0%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가정생활(41.0%), 학교생활(35.2%) 순이었다. 2년 전보다 학교생활과 직장생활은 각각 14.4%p, 3.8%p 감소한 반면 가정생활은 0.2%p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여자가 받는 스트레스가 53.4%로 남자보다 5.7%p 더 높았다. 주로 가정생활과 학교생활과 관련해 여자가 남자보다 높았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