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아이미마인, 가상피팅 솔루션 ‘SizeMine’ 개발 나서

입력 2020-11-09 11:26업데이트 2020-11-25 14:0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4차 산업혁명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활성화가 맞물리면서 패션업계에서는 가상피팅 솔루션이 주목받고 있다. 가상피팅 솔루션은 신체 사이즈를 측정하고 활용하는 기술로 전 세계적으로 기술경쟁이 치열한 분야로 꼽힌다.

국내 패션테크 기업 아이미마인은 AI(인공지능)와 AR(증강현실)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한국형 가상피팅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아이마마인에 따르면 현재 개발 중인 ‘AI와 AR 융·복합 기술 기반 SizeMine’은 개인맞춤형 비대면 패션 사이즈 매칭 서비스이다. 고객의 전신사진 한 장으로 AR 측정 및 AI 입체 데이터를 생성해 보이지 않는 부분까지 실측하여 사이즈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이는 기존의 3D스캔장비를 활용한 H/W 사이즈 측정방식이나 일본의 조조슈트(타이즈 의상을 입고 사진을 찍으면 사이즈 정보를 제공하는 방식)의 단점(고 비용)을 보완한 것이다.

서울시 글로벌 엑셀러레이팅 지원사업 선정, 인천시 스타트업파크 지원사업 선정, 중국 중일한공정기술대회 결선리그 진출, 중국 칭타오 투자대회 AI분야 본선진출 등으로 기술력을 인정받았으며, 나만의 3D 아바타 생성 및 측정된 사이즈를 통한 옷/사이즈 추천, 비주얼 다이어트 사이즈 측정 등 다양한 분야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게 업체 측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 가속화될 4차 산업 시대와 언택트 시대에서는 비대면 신체 사이즈 측정을 통해 밖으로 나가지 않아도 나에게 맞는 옷을 구매할 수 있는 시대가 될 것이다”며 “아이미마인이 국내외에서 선두주자가 되어, 패션뿐만 아니라 헬스케어 서비스 등에서도 활용될 수 있는 피팅 솔루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