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IT/의학

솔트룩스, 한국지역난방공사 빅데이터 구축 사업 수주

입력 2020-10-20 08:30업데이트 2020-10-20 08: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스트림분석 엔진 개념도스트림분석 엔진 개념도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솔트룩스는 열에너지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제어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공모한 10억 원 규모 ‘빅데이터 중장기 정보화 전략 수립 및 시범 서비스 구축’ 사업에 선정 돼 솔트룩스 주관 하에 데이터스트림즈와 컨소시엄을 맺고 포스지를 협력사로 구성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는 것.

솔트룩스에 따르면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스위트(Bigdata Suite)의 실시간 스트림 분석 엔진을 활용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의 전국 19개 지사에서 들어오는 검침 데이터와 날씨 데이터 등의 비정상 값을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보정하고, 데이터를 표준화하는 등 데이터 품질 확보에 주력한다.

최근 온실가스 저감 및 미세먼지 정화 등 기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이 다각도에서 이뤄지고 있으며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도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이를 위해 솔트룩스는 정제한 데이터와 분석을 위한 데이터를 구분해서 구축하고 열에너지의 수요·판매량을 예측하는 머신러닝 모델을 개발하고, 분석 데이터는 시각화해서 실시간 대시보드에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구현할 계획이다.

이 서비스가 개발되면 운영 관리자는 실시간 수집, 저장되고 있는 데이터 현황을 바로 조회할 수 있다. 즉각적인 조기 대응이 가능하고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할 수 있다. 이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운영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이번 사업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스트림 분석 엔진은 다양한 장비와 생산라인의 로그, 센서 데이터와 같은 머신 데이터뿐 아니라 비정형 휴먼 데이터를 실시간 융합·분석해 주는 엔진이다. 분석한 결과를 대시보드 형태로 모니터링 및 공유할 수 있고 특정 조건의 패턴이 발생하면 외부에 알려준다. Hadoop, HBase, NoSQL 데이터와 연동할 수 있고 R언어를 지원해 새로운 기술 적용에 수월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업은 향후 에너지를 스마트하게 관리하는 AI 서비스의 기반을 닦는 시범사업으로서, 빅데이터 에너지 관리를 위한 중장기 로드맵으로 이어질 수 있는 시작 단계의 프로젝트로 미래 스마트 팩토리· 시티 구축에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경일 대표는 “솔트룩스의 실시간 스트림 분석 엔진을 활용한 에너지 관리 서비스는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고 환경 문제를 풀어낼 수 있어 가치가 있다” 며 “앞으로 다양한 AI 기술로 차세대 에너지 혁신에 보탬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IT/의학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