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이기원교수 발표…고추 매운맛이 암 앞당긴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7 03:00수정 2010-09-07 0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학계 “되레 억제” 주장도
고추의 매운맛을 내는 성분인 ‘캡사이신’이 암 발생을 촉진할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처음으로 나왔다. 이기원 건국대 특성화학부 생명공학과 교수는 6일 “청양고추 같은 매운 고추를 오랫동안 많이 섭취하면 정상세포에 염증이 생겨 암에 걸릴 수 있다”며 “이럴 경우 60세에 발생할 암이 40세에 미리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쥐를 이용해 캡사이신이 정상세포에 미치는 영향을 실험했다. 그 결과 캡사이신이 ‘EGFR’라는 단백질을 활성화시켜 염증을 유도해 암을 발생시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실험에 사용한 쥐는 피부암에 걸렸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이 교수는 “너무 매운 음식이 건강에 안 좋다는 통설을 입증한 셈”이라며 “너무 맵다고 느끼는 음식은 되도록 먹지 않는 것이 암 예방에 유리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교수는 고추 자체가 암을 유발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고추는 비타민C를 많이 함유하고 있고 폴리페놀, 카로티노이드 등 인체에 유익한 성분이 많다”며 “다만 매운맛에 익숙한 한국인의 경우 너무 많은 양의 매운 고추를 섭취할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에 대해 오우택 서울대 약대 교수는 “현재 학계에 고추가 암을 억제한다는 주장도 있다”며 지나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실제로 영국 노팅엄대 의대 연구진은 2007년 캡사이신이 암세포의 미토콘드리아에 있는 단백질과 결합해 암세포를 죽게 만든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발표한 바 있다. 이 교수팀의 연구는 ‘암 연구(Cancer Research)’ 9월호 표지 논문으로 실렸다.

주요기사
이현경 동아사이언스 기자 uneasy75@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