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사」美까지 간다…한반도 지나 태평양 이동

입력 1999-01-28 19:22수정 2009-09-24 12: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해 처음으로 25일 한반도에 나타난 황사현상은 예년에 비해 먼지농도가 높고 금속성분이 많이 포함된 것으로 밝혀졌다.

국립환경연구원은 28일 “이번 황사의 성분을 분석한 결과 총먼지수치(TSP)의 최고치가 97년보다 무려 5배나 높은 시간당 1천㎍/㎥였으며 알루미늄 규소 마그네슘 등 금속성분이 많이 섞여 있었다”고 말했다.

총먼지수치는 입자크기 0∼1백㎛인 먼지의 총량을 나타내며 연간 하루 평균 1백50㎍/㎥를 환경기준으로 정하고 있다.

기상청은 25일 오전9시경부터 약 20시간에 걸쳐 한반도를 통과한 이번 황사가 현재 태평양을 건너 미국 대륙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지난해 4월19일 중국 신장(新疆)지방에서 발생한 황사가 같은 달 25일 미국 캘리포니아 지방에서 워싱턴대의 위성 영상에 잡힌 적이 있다”고 밝혔다.

모래먼지가 강한 제트기류를 타고 불과 7일만에 약 1만5천㎞나 날아간 셈이다.

황사가 중국 북부사막에서 한반도까지 이동하는 데 보통 4∼8일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24일 중국 황하(黃河)상류 텐겔사막에서 발생한 이번 황사는 강한 제트기류를 타고 하루만에 한반도로 날아왔다.

〈홍성철·이원홍기자〉sungchul@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