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20만회선 수용 대용량 전화교환기 국내 첫 개통

입력 1999-01-26 19:32업데이트 2009-09-24 13: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만회선 이상 대용량 전화교환기가 국내 처음으로 개통돼 동영상전화나 데이터통신을 본격 이용하는 ‘멀티미디어’전화시대가 열렸다. 한국통신은 26일 서울 서대문구 북가좌동 가좌전화국에서 차세대 전자교환기 TDX100 개통식을 가졌다.

TDX100은 △86년에 개발된 TDX1 △91년에 개통된 TDX10에 이어 국내 기술로 만들어진 ‘제3세대’ 전자교환기.

TDX100 1대로 일반전화 가입자 20만명과 개인휴대통신(PCS) 가입자 50만명 등 70만명을 한꺼번에 수용할 수 있는 대용량 교환기다.

현재 국내 주력기종인 TDX10A의 10만회선보다 용량이 2배 크고 세계 최고 성능을 자랑하는 미국 루슨트사의 5ESS2000에 비해서도 손색없는 수준이라고 한국통신은 설명했다.

올해부터 주력 교환기로 구매하게 될 TDX100을 납품한 업체는 대우통신. 삼성전자와 LG정보통신도 TDX100 개발을 거의 끝내고 올해 안에 상용화할 예정이다.

한국통신은 가좌전화국 관내 일반전화 가입자 4백명, 종합정보통신망(ISDN) 가입자 3백80명을 대상으로 시범서비스를 한 후 연말경 본격적인 상용서비스를 개시할 계획.

TDX100 교환기는 유선전화교환기 휴대전화교환기 ISDN교환기 등 세가지 기능을 하나로 통합, 비용과 공간을 줄인 것이 특징. 가격도 기존 TDX10에 비해 10∼40% 저렴하다.

〈김학진기자〉jean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IT/의학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