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윈도8 출시, 태블릿PC 시장에는 어떤 변화가

동아닷컴 입력 2012-07-31 11:23수정 2012-07-31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자사의 공식 블로그 ‘윈도팀블로그를’ 통해 오는 10월 26일부터 윈도8을 전세계에서 동시 발매한다고 전했다. 윈도8은 온라인 업그레이드와 OEM PC(PC 제조사의 제품에 탑재되는 형태), 패키지 형태로 판매될 예정이다. 만약 윈도XP, 윈도비스타, 윈도7을 사용하고 있다면 39.99달러(약 5만 원)을 내고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DVD 버전은 69.99달러(약 8만 원)에 판매된다.

지금까지 밝혀진 바에 따르면, MS는 윈도8을 RT 버전과 PRO 버전 두 가지로 선보일 예정이다. RT 버전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 주로 탑재되는 ARM 프로세서를 지원하며, PRO 버전은 현재 일반적인 PC라고 불리는 탑재되는 X86기반 프로세서용이다. 다만, PRO 버전 같은 경우 지금의 윈도7처럼 프로페셔널, 엔터프라이즈, 홈 프리미엄 버전 등으로 나뉠 수도 있다(정식 명칭과 버전별 출시는 바뀔 수도 있다).

윈도8 출시가 주목을 받는 이유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메트로UI로 바꾸고, 터치스크린 기능을 탑재했으며,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기기간 콘텐츠 및 파일 등을 공유할 수 있게 바뀌는 등 기존 PC 전용 운영체제에 모바일 운영체제의 기능을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다. 애플의 iOS,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스마트폰, 태블릿PC에 함께 사용되는 것처럼 MS는 윈도8을 PC와 태블릿PC에서 함께 사용할 수 있도록 최적화했다. 스마트폰은 윈도모바일에서 바뀐 윈도폰을 그대로 이어 추후 윈도폰8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태블릿PC 삼파전, 본격적인 시작

주요기사
사실 MS는 애플이 강자로 군림하고 있던 스마트폰 운영체제 시장에 먼저 돌을 던졌었다. 하지만, 윈도모바일을 거쳐 현재 윈도폰7.5까지 선보인 결과 그리 성적이 좋지 않다. PC용 윈도 운영체제와 높은 호환성을 보일 것이라 예상했지만, 사용자의 기대만큼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오히려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무섭게 성장하면서 현재 스마트폰 운영체제 시장은 애플과 구글의 두 강자 대립으로 흘러가는 모양새다. 국내의 경우 2009년 말 아이폰3Gs와 함께 선보였던 삼성전자의 옴니아2가 윈도모바일 6.5를 탑재해 반짝 인기를 끌긴 했지만 이후 성적은 신통치 않았다.

그렇게 칼을 갈았던 MS의 다음 무기가 윈도8이다. 태블릿PC를 PC용 운영체제와 통합해 선보이면서 이전에 바랬던 호환성을 확보했다. ARM 프로세서까지 지원해 발판도 넓혔다. 확실히 애플이나 구글과는 다른 모양새다. 두 업체는 스마트폰에서 태블릿PC로 확장했지만, MS는 PC에서 태블릿PC로 확장했다. 태블릿PC 시장에서 본격적인 삼파전이 시작될 전망이다. 여기에 자체 제작 태블릿PC ‘서피스’를 공개하면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애플처럼 운영체제뿐만 아니라 하드웨어도 직접 제작하겠다는 의지를 보였기 때문이다.

* 참고기사: MS, 자체 제작한 태블릿PC ‘서피스’ 공개 - http://it.donga.com/newsbookmark/9586/

물론, 현재 상황은 녹록지 않다. 애플의 아이패드가 여전히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업계 2위 구글은 최근 에이수스와 함께 자체 태블릿PC ‘넥서스7’을 내놓으며, 물량이 떨어질 정도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이외에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갤럭시탭 시리즈, 아마존의 킨들파이어 등도 안드로이드 진영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하지만, 미래는 알 수 없는 일이다.

MS의 또 다른 무기, 파트너

MS가 태블릿PC 시장에 진출하면서 또 하나의 무기로 여겨지는 것이 파트너사들이다. 이번에 자체 태블릿PC인 서피스를 시장에 내놓기는 하지만, MS의 윈도8 탑재 태블릿PC를 제조하는 제조사와의 협력 관계도 무시할 수 없다. 이미 윈도8 출시 발표와 함께 기존 파트너사들의 관련 제품 출시 소식도 들려오고 있으며, 윈도7 운영체제를 탑재한 태블릿PC를 제조하던 파트너들도 윈도8을 탑재한 후속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7월 24일, 국내에 윈도7 운영체제를 탑재한 태블릿PC ‘아이코니아탭’ 시리즈를 출시하고 있던 에이서는 ‘아이코니아탭 W500’ 구매 고객에게 윈도8로 무료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MS의 업그레이드 홈페이지에서 윈도8로 업그레이드를 한 후 비용 지불 영수증을 판매처에 전달하면 업그레이드 비용 전액을 환불해주는 방식이다. 이벤트는 300대에 한정해 진행되며 32GB SDHC 메모리카드와 전용 파우치 등도 증정한다.

아이코니아 탭 W500은 윈도7 홈 프리미엄 32비트를 탑재한 10.1인치 화면 크기의 태블릿PC이다. 여기에 키보드가 달려 있는 도킹 스테이션을 제공해 마치 노트북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기존 프로세서와 그래픽 코어를 더한 AMD의 퓨전 APU C-60(동작속도: 1GHz, L2 캐시 메모리: 2MB, 그래픽: 라데온 HD 6290)과 SSD 32GB를 탑재해 보급형 노트북에 견줄만한 성능을 탑재한 것이 특징. 도킹 스테이션과 결합해 사용하면 유선랜(RJ-45), USB 2.0 2개, 마이크/헤드셋, HDMI, 2-in-1 멀티카드리더기 등의 외부 연결 단자를 사용할 수도 있다. 도킹 스테이션을 포함한 제품은 59만 9,000원, 미포함 제품은 49만 9,000원이다. 이외에 MSI의 ‘윈드패드(WindPad)’, 삼성전자의 ‘슬레이트PC’ 등도 윈도7을 탑재한 태블릿PC 형태라 윈도8 이후 후속 제품이 기대된다.

새로운 ARM기반 프로세서를 탑재한 제품도 윈도8 RT 버전을 탑재해 선보일 예정이다. 안드로이드 태블릿PC 갤럭시 시리즈를 선보였던 삼성전자는 멀티 운영체제 전략의 일환으로 10월께 관련 제품을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글 / IT동아 권명관(tornadosn@itdonga.com)

※ 포털 내 배포되는 기사는 사진과 기사 내용이 맞지 않을 수 있으며,
온전한 기사는 IT동아 사이트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사용자 중심의 IT저널 - IT동아 바로가기(http://i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