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제보 조작’ 이용주 소환 “文대통령·준용씨에 사과…조작 전혀 몰랐다”

입력 2017-07-26 17:45업데이트 2017-07-26 17:4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준용 취업 의혹 제보 조작’과 관련해서 19대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았던 이용주 의원이 현역 의원으로는 처음으로 검찰에서 소환조사를 받았다.

이 의원은 26일 오후 4시 서울남부지검에 참고인 신분으로 들어서면서 “제보자로 지목된 문재인 대통령과 문준용 씨에게 사과한다”면서도 “제보 과정에서 조작된 증거가 있었다는 사실은 전혀 알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제보 검증의 최종 책임자로 지목되는 이 의원은 취업 특혜와 관련해 조작된 증거를 묵인했거나 의혹이 공개되는 과정에서 검증을 소홀하게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 의원이 제보 조작과 취업 특혜 폭로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고 각종 제보를 어떻게 검증했으며 관련 내용을 당 지도부에 보고했는지 여부를 집중 추궁할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28일까지 수사를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