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신행정도시 12부4처2청 이전]공무원 반응

입력 2005-02-23 23:46업데이트 2009-10-09 06: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 합의로 신행정도시 예정지인 충남 연기-공주지역으로 옮기게 되는 정부부처들은 이미 예상했던 일인 데다 적어도 7년 뒤의 일이어서인지 비교적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부 경제부처에서는 기업과 금융회사 등이 서울에 몰려있는 상황에서 시장 관계자들과 협의하는 문제나 국회 관련 업무에 더 많은 시간을 들여야 할 것 같다는 우려도 나왔다.

재정경제부 A 과장은 “그동안 많이 논의됐던 문제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 예상은 하고 있었다”면서도 “다만 국회 업무는 물리적인 거리와 시간 등을 감안하면 지금보다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산업자원부의 B 국장은 “정부대전청사 공무원 중 상당수가 서울과 대전을 오가는 ‘이중생활’을 계속하고 있다”며 “신행정도시가 교육과 주거, 문화 여건이 제대로 갖춰진 도시로 조성됐으면 한다”고 희망했다.

일부 경제 관료들은 “갈수록 ‘선택과 집중’이 중시되는 세계적 흐름을 감안할 때 정부가 기업이나 금융회사 등 민간부문과 지리적으로 멀어지는 것이 과연 바람직한지 모르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개개인의 사정에 따라 다른 반응도 나타났다.

자녀가 대학에 진학하고, 퇴직을 앞둔 직원들은 느긋한 반면 이전 시기가 자녀의 대학 진학을 준비할 때와 겹치거나 맞벌이를 하는 직원들은 다소 난감해하는 분위기다.

기획예산처의 20대 미혼 여직원은 “서울에 직장이 있는 사람과 결혼할 가능성이 많은데 내 직장이 충남으로 옮기면 출퇴근을 어떻게 해야 할지 걱정”이라고 말했다.

반면 공정거래위원회의 50대 간부는 “요즘 공무원 정년도 보장된다는 법이 없어 그때까지 공무원을 할지 모르겠지만 아이들도 다 컸기 때문에 내려가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신치영 기자 higgledy@donga.com

이종훈 기자 taylor5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