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이근 北외무성 부국장 방미 2차 6자회담 일정조율 관측

입력 2003-09-28 18:09업데이트 2009-10-10 11: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근 북한 외무성 미주담당 부국장이 2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방문, 차기 6자회담의 일정 조정 등과 관련한 북-미간 접촉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 부국장은 29, 30일 한국 미국 일본 등의 정부 관리와 전문가들이 참가해 동아시아 정세를 논의하는 전미외교정책회의(NCAFP) 주최 회의에 참석하며, 회의가 끝난 뒤 10월 7일까지 뉴욕에 머물 예정이라고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NCAFP 회의에는 미국측에서 도널드 카이저 미 국무부 아태담당 수석 부차관보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부국장은 8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의 북한측 부대표였다. 그는 4월 베이징에서 열렸던 북한 미국 중국의 3자회담 수석대표로 참가해 당시 제임스 켈리 미국 대표(국무부 차관보)에게 ‘핵 보유’ 발언을 하기도 했다.

뉴욕=홍권희특파원 koniho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