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김정일 6자회담 불만” 訪北 러 전권대표 밝혀

입력 2003-09-17 18:42업데이트 2009-10-10 11:5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은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지난달 말 열린 6자회담에 대해 “참가국 모두가 다른 나라의 이야기에는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며 불만을 나타냈다고 도쿄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북한 건국기념행사 참석차 9일 평양을 방문해 김 위원장을 면담한 콘스탄틴 풀리코프스키 러시아 극동지역 대통령 전권대표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회담 참가국을 늘리는 것은 문제 해결을 복잡하게 한다”면서 “(베이징 6자 회담에서) 각국이 자기주장만 한 것은 이미 예상했던 바였다”고 말했다. 풀리코프스키 전권대표는 “6자회담 참가국이 문제해결을 위한 중요한 원칙에 합의한 것은 좋은 징조”라면서 베이징에서 11월 열릴 것으로 보이는 차기 6자회담이 성공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도쿄=조헌주특파원 hansch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