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식품 美진입 이끈 H마트, 미국인의 밥상 바꿨다”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3일 03시 00분


코멘트

42년전 80평 식료품 가게로 출발
최근엔 ‘K라면 신드롬’ 산실 역할
“아시아계 식료품점 문화현상 돼”

3월 미국 한 H마트에서 틱톡 크리에이터가 불닭볶음면을 꼭 먹어볼 음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사진 출처 ‘Ale Ayala’ 틱톡
3월 미국 한 H마트에서 틱톡 크리에이터가 불닭볶음면을 꼭 먹어볼 음식으로 소개하고 있다. 사진 출처 ‘Ale Ayala’ 틱톡

“H마트가 미국인의 밥상을 바꿨다.”

지난해 미국에서 신라면이 5억 개 넘게 팔린 가운데 미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 시간) ‘K라면 신드롬’의 산실(産室)로 한국계 유통기업 ‘H마트’를 지목했다. 한국 식품이 미국 주류 시장에 진입하는 과정에서 미 전역에 점포를 보유한 H마트가 마중물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NYT는 이날 “H마트를 그저 ‘이국적인 식료품 가게’라고 칭하지 말라”면서 “아시아계 식료품점은 이제 틈새사업이 아닌 문화현상”이라고 분석했다.

H마트는 경북 예천 출신인 권중갑 회장이 1982년 뉴욕 퀸스에 낸 260m²(약 80평) 크기의 식료품 가게에서 출발했다. 현재는 미국 전역에 점포 96개를 둔 기업 가치 20억 달러(약 2조7000억 원) 수준의 종합 유통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이 기간 미국 내 아시아계 인구가 크게 늘며 H마트의 성장에 한몫했다. 1980년 아시아계 비중은 미 전체 인구의 1.5%(약 350만 명)에 불과했지만 2020년 7.2%(약 2400만 명)로 급증했다.

비(非)아시아계 손님도 많다. 브라이언 권 H마트 회장은 “최근 손님 3명 중 1명은 비아시아계”라고 밝혔다. 틱톡,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서 한국 음식 콘텐츠가 크게 유행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NYT는 “이제 대학 기숙사, 라틴계 주점, (아시아계 인구가 적은) 중부 월마트에 라면이 없으면 이상하다”고 전했다.

아직 미국 전체 유통업계에서 H마트 등 한인 마트의 점유율이 1% 미만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성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즉 점유율 비중은 낮지만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이 됐다는 의미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이 미국 내 아시아계 슈퍼마켓에 먼저 입점한 후 주류 유통업체의 눈에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유명 유통업체 ‘홀푸드마켓’의 에롤 슈와이저 전 부대표는 아시아계 마트가 유행의 최첨단(vanguard)에 있다고 호평했다.

현재 월마트, 코스트코 같은 미 대표 유통업체에서는 한국 라면을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농심은 2018년 월마트 납품을 시작한 당시 2억2500만 달러였던 북미 매출이 2022년 4억9000만 달러(약 6750억 원)로 2배 이상으로 늘었다. 삼양식품도 ‘불닭볶음면’ 등의 인기에 힘입어 1분기(1∼3월) 전체 매출의 70% 이상을 해외에서 거뒀다.


이지윤 기자 asap@donga.com
송진호 기자 jino@donga.com
#k식품#미국#h마트#미국인의 밥상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