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조규성 “보잘것없는 선수였는데 골 넣어…믿기지 않아”

입력 2022-11-29 07:29업데이트 2022-11-29 07: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뉴스1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후반, 조규성이 동점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뉴스1
“보잘것없는 선수였는데 골을 넣어서 믿기지도 않는다.”

가나전에서 2골을 터뜨린 조규성(24·전북현대)이 ‘멀티골’ 소감을 밝혔다.

조규성은 28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에 있는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가나와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에서 후반 13분과 16분 내리 2골을 터뜨렸다. 한국 선수가 역대 월드컵 한 경기에서 2골 이상을 넣은 건 조규성이 처음이다. 이날 벤투호는 2-3으로 패했지만 조규성은 빛났다.

조규성은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득점 소감을 묻는 말에 “저도 별것 없는 선수인데 월드컵이라는 무대에서 골도 넣었다”며 “끝까지 나 자신을 믿고 꿈을 좇아가면 이런 무대에서도 골을 넣을 수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오늘 세계적인 무대에서 증명해보자는 생각으로 열심히 뛰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 아쉽다”고 했다.

이날 한국은 경기 초반 한때 57%의 점유율을 보이며 전반 18분까지 7개의 코너킥을 얻어낼 정도로 파상 공세를 퍼부었지만 전반 24분과 34분에 먼저 2골을 내주면서 힘든 경기를 펼쳤다.

조규성은 경기 내용에 관해 “초반에 너무 빨리 실점해서 따라가는 경기가 됐는데 그게 쉽지 않았던 것 같다”며 “그래도 전반 끝나고 ‘끝까지 해보자’해서 포기하지 않았는데 마지막에 다시 실점했다. 골문을 두드렸는데 잘 안 들어갔다. 아쉽다”고 말했다.





축구 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이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 후반 16분 2-2 동점골로 연결된 헤딩슛을 날리고 있다. 한국은 후반 23분 가나에 추가 골을 내줘 
2-3으로 패했다. 알라이얀=사진공동취재단축구 대표팀 공격수 조규성이 28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가나와의 경기 후반 16분 2-2 동점골로 연결된 헤딩슛을 날리고 있다. 한국은 후반 23분 가나에 추가 골을 내줘 2-3으로 패했다. 알라이얀=사진공동취재단
믹스트존에서도 조규성은 “월드컵 큰 무대의 골을 상상은 해봤지만, 실현될 것이라고 상상도 못 했다”며 “‘제가 할 수 있는 걸 보여주자. 도움만 되자’라고 생각했는데 골도 넣었다. 그런데 경기 결과가 아쉽게 됐다”고 했다. 이어 “매 경기 항상 그런 생각이다. ‘다음 경기는 잘해야지’가 아니라 ‘이번 경기를 열심히 해서, 내 위치에서 잘하자’는 생각뿐”이라고 했다.

동점골 상황에 대해선 “아무 생각이 안 들었다. 마냥 좋았다. 할 수 있다는 생각만 했다”고 답했다. 이어 월드컵 최초 한 경기 2골 기록에 대해선 “영광스럽다”면서도 “두 골보단 승리를 원했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재차 아쉬움을 표했다.

조규성은 최근 준수한 외모로도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우루과이와의 1차전 경기 후 2만 명이던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2차전이 끝나자마자 100만 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조규성은 이와 관련해 “유명해지고 싶은 마음은 없다. 저는 똑같은 사람”이라고 잘라 말했다.

자신을 선발로 기용한 벤투 감독에 대해선 “운동할 때 선발 명단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말씀하셨는데, 그때 느낌이 왔다. 선발 명단을 보고 진짜 감사했다. 저를 믿어준 것에 감사했다. 오늘 한 경기 진짜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뛰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끝난 게 아니다. 포기하지 않고 선수들을 끝까지 믿어주면 끝까지 포기 안 하고 열심히 뛸 것이다. 끝까지 가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표팀은 12월 3일 0시 같은 장소에서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최종 3차전을 치른다.

김소영 동아닷컴 기자 sykim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