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나토 사무총장 “핵 사용시 심각한 결과, 푸틴에 경고”

입력 2022-10-03 17:09업데이트 2022-10-03 17: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크게보기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2일(현지 시간) 미국 NBC 방송에 나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핵무기를 사용하면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사무총장은 2일(현지 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핵을 사용한다면 러시아에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분명히 전달했다”며 “(핵무기 사용은) 갈등의 본질을 완전히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이날 미국 NBC 방송에 출연해 “이는 나토와 나토 동맹국들이 러시아에 명확하게 전달하는 메시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의 핵 위협은 위험하고 무모하다”며 “우리는 (푸틴 대통령에게) 핵전쟁은 승리할 수 없으며 결코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토는 군사 정비와 경제적 지원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할 것”이라며 “이는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에) 점령된 영토를 되찾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을 승인하고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보호할 것”이라며 핵무기 도발을 위협했지만 우크라이나의 영토 탈환 작전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미국에서는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시 미군을 비롯한 나토군이 개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허버트 맥매스터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CBS 방송 인터뷰에서 “푸틴에게 전달할 메시지는 핵무기는 ‘자살무기’가 될 것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과 나토의 대응이 꼭 핵일 필요는 없다”며 “훈련도 안 된 징집 병력을 동원하는 것을 보면 러시아는 한계점에 있다”고 말했다. 미군을 비롯한 나토군 개입 필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재래식 무기를 통한 반격으로 핵전쟁 확산을 막아야 한다는 얘기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도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ㆍ경제적 지원과 함께 터키와 중국 등을 압박하며 러시아 제재를 강화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2일 크리스토퍼 카볼리 미 유럽사령관이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에게 미군 고위 장성이 이끄는 훈련 및 군사 지원 사령부를 독일에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며 백악관과 국방부가 이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를 염두에 두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신속하고 지속적인 지원 체계를 구축하겠다는 취지다.

바이든 행정부는 또 우크라이나에 매달 150억 달러(21조6500억 원) 규모를 정기적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유럽연합(EU)에 비슷한 규모 지원금을 제공하도록 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오스틴 장관은 2일 CNN 인터뷰에서 "전쟁터의 역학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헤르손 지역에서도 느리기는 하지만 진전을 만들어내고 있다”며 “미국은 필요한 만큼 우크라이나에 안보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 재무부가 지난달 30일 러시아를 지원한 중국 시노전자 등을 제재한 가운데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튀르키예를 찾아 이브라힘 칼린 대통령실 대변인과 회담하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강제 병합 등을 논의했다. 튀르키예는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 중재 역할을 강조하며 러시아 제재에 거리를 둬왔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이스탄불에서 안드리 예르막 우크라이나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나 “러시아의 합병을 지지하는 어떤 개인, 단체, 국가에도 심각한 비용을 부과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