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러, 핵전쟁 대비 필수약품 ‘요오드’ 대량 구매…핵 버튼 곧 누르나

입력 2022-09-28 18:43업데이트 2022-09-28 18: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러시아가 요오드를 대량 구매하기로 긴급 결정했다. 요오드 성분 약품은 핵사고나 핵전쟁시 치명적인 방사선 피폭에 대비하는 필수 의약품으로 여겨진다. 이에 따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핵 버튼을 언제라도 누를 수 있다는 위기감이 조성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더 뉴 보이스 오브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푸틴 대통령이 핵무기를 사용하겠다고 위협하는 가운데 러시아의 입찰 계획이 발표됐다.

매체는 러시아가 요오드를 500만 루브에 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달 절차는 4일만 할당된다.

러시아 정부기관은 매년 요오드를 구매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매체 코메르산트에 의하면 2020년 12월 말에서 2021년 3월 초에도 같은 금액으로 요오드 구매 입찰이 접수됐다.

차이가 있었다면 입찰의 긴급성이다. 방사능이 없는 요오드 동위원소 성분을 미리 복용하면 핵폭발 시 발생하는 방사성 요오드가 갑상샘에 쌓이지 않고 체외로 배출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때문에 러시아의 핵 발사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21일 러시아 동원령을 발표한 이후 핵무기 사용 가능성에 대해 “엄포가 아니었다”고 강조하면서 다시 한 번 서방 국가들을 위협했다.

아울러 러시아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세운 도네츠크·루한스크 인민공화국(DPR·LPR)을 비롯해 러시아군이 점령한 남부 헤르손, 자포리자 등에서 러시아로의 공식 합병을 위한 대대적인 주민투표를 마쳤다.

주민투표로 우크라이나 영토가 러시아에 영입될 경우, 러시아에게는 핵 대응을 정당화할 명분이 생긴다. 합병 후 우크라이나군도 영토 탈환을 위해 군사 작전을 펼칠 텐데 이는 러시아 입장에서는 ‘러시아 침공’으로 간주된다.

러시아 측에서는 ‘러시아 군사 원칙상 대량 살상 위협에 대응하거나 국가의 존립 자체가 위협받는 경우에만 핵 대응을 허용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은 러시아가 영토를 방어하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하겠다는 위협을 언급하면서 이번 주민투표가 급격한 법적 의미를 가질 것이며, 안보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백악관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핵무기 사용시 ‘심각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크렘린궁에 경고했으며 동맹국들과 함께 ‘결정적인 대응’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의 주민투표는 가짜”라며 “유엔헌장을 포함한 국제법을 위반해 우크라이나 일부 영토를 무력으로 병합하려는 구실”이라고 지적했다.

피터 스타노 유럽연합(EU) 대변인은 러시아의 ‘불법’ 투표를 기획한 인물에 대해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러시아가 실시한 가짜 국민투표는 합법성이 없고, 노골적인 국제법 위반”이라며 “이 영토는 우크라이나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러시아군은 자포리자 원자력 발전소(ZNPP)에 사격 지점을 설치하고 우크라이나 도시들을 정기적으로 포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국영 원자력 회사인 에네르고아톰은 러시아군이 탄약과 무기, 폭발물 등 군사장비 12개를 원전 1호기 터빈 홀에 배치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