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국제

우크라, 세베로서 두달여만에 병력 철수…“제2의 마리우폴 막아야”

입력 2022-06-24 18:10업데이트 2022-06-24 18: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화력 우위를 앞세운 러시아 군의 총공세에 맞서 세베로도네츠크에 고립된 채 결사 항전을 벌여오던 우크라이나 군이 퇴각을 결정했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도네츠크+루한스크)에서 전투를 시작한지 두달여만에 핵심 전투지역에서 철수 명령이 내려진 것이다.

24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세르히 하이다이 루한스크 주지사는 이날 우크라이나 TV방송 인터뷰에서 “불행히도 우리는 세베로도네츠크에서 병력을 철수할 것”이라며 “산산조각이 난 곳에 (계속) 남아 있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텔레그램을 통해 “현재 세베로도네츠크 내 인프라가 완전히 파괴됐다. 주택의 90% 가량이 파괴됐다”며 “사상자 수가 매일 증가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하이다이 주지사는 우크라이나군에 “새로운 진지로 후퇴해 그곳에서 전투를 계속하라는 명령이 내려졌다”고 말했으나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교량이 모두 끊긴 상태에서 시베르스키도네츠강을 건너는 방식의 퇴각보다는 남쪽으로 크게 우회해 리시찬스크에서 새 방어선을 구축할 것으로 전망된다.

우크라이나 군은 그동안 아조트 화학공장을 유일한 거점 삼아 북쪽·동쪽·서쪽 등 세베로도네츠크 삼면을 포위한 러시아 군에 맞서 저항해왔다. 러시아 군은 지난 주 투항할 것을 최후 통첩했지만 거부했었다.

힘겹게 버텨 오던 우크라이나 군이 퇴각을 결정한 것은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과 같은 사례를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우크라이나 군은 마리우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갇혀 80여일 간 저항했다가 병사들의 목숨 부지를 위해 지난 5월 투항을 결정한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영국 국방부는 퇴역 공군 소령 출신이 러시아 전투기 Su-25기를 몰다가 추락한 사례와 관련해 “러시아가 공중 지원을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음을 나타낸다”면서 “적절한 훈련 인력의 부족과 전투 손실의 복합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