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일본 “‘사도광산 강제노동’ 한국 주장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

입력 2022-01-21 19:31업데이트 2022-01-21 19: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니가타현 사도 광산 내 기타가와 선광장 터 (사도 광산) ⓒ 뉴스1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광산에서 일제강점기에 조선인 강제노동이 이뤄졌다는 한국 정부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21일 밝혔다.

기하라 세이지(木原誠二) 관방부(副)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에 한국 정부가 태평양전쟁 중 조선인 강제노동이 있었다며 반발한 것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입장을 묻는 말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사도광산에 관한 한국 측의 주장(강제노동 관련)에 대해서는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 측에는 강하게 의사 표시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어떤 경로로 한국 측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했느냐’는 추가 질문이 나오자 기히라 부장관은 “작년 12월 28일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가 한국 외교부, 구체적으로는 공공문화외교국장에게 의사 표시를 했다”고 답했다.

그는 또 “한국 내에서 사실에 반하는 보도가 다수 이뤄지고 있다. 극히 유감이다”며 “계속 우리나라(일본)의 입장을 국제사회에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 외교부는 지난달 28일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가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한 것에 관해 “한국인(조선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이라며 “매우 개탄스러우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일까지 유네스코에 사도광산을 세계유산 후보로 공식 추천할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의 반발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심사에서 탈락할 가능성 등을 고려해 사도광산의 추천 보류 등을 검토하고 있다.

송영민 동아닷컴 기자 mindy5941@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