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소개팅 중 방역 봉쇄로 갇혀 있다 약혼까지…中 커플 화제

입력 2022-01-19 14:57업데이트 2022-01-19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 News1 DB
중국에서 한 남녀가 소개팅 와중 코로나19 봉쇄로 함께 갇히게 됐다가 결국 약혼까지 하게 된 사연을 AFP통신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북부 산시성 출신인 자오 샤오칭(28)씨는 지난 12월 중순 타지역에 거주하는 남성 자오 페이씨와 자택에서 데이트하던 도중 코로나19 봉쇄 명령으로 한 달 동안 갇히게 됐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에서는 소도시와 농촌 지역 청년들이 종종 가족과 친구의 소개로 소개팅하게 되면 상대방의 가족을 함께 만나는 경우도 있다. 자오샤오칭씨는 자오 페이씨를 불과 두 번밖에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런 과정 중에 봉쇄 명령이 내려지면서 자오 샤오칭씨는 집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됐으며, 남성의 부모는 이 남녀에게 약혼을 권유해 여성을 곤란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봉쇄 동안 두 남녀는 서로 감정이 싹트기 시작했고, 결국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

자오 샤오칭씨는 “나는 봉쇄 기간 동안 남성의 집에 머물면서 사과를 실시간방송으로 팔아야 했지만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남성이 항상 곁에 있었다”라며 심경이 변화한 이유를 설명했다.

두 사람은 결혼 후 함께 사과 판매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14일에도 비슷한 이유로 일주일 동안 함께 갇힌 남녀의 사연이 중국에서 대서특필 된 사례가 있지만, 이 남녀는 연인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