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美 상무부, 中 알리바바 클라우드 안보위협 조사 착수”

입력 2022-01-19 13:21업데이트 2022-01-19 13: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 정부가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의 클라우드 부문이 국가안보를 위협할 가능성을 조사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알리바바의 클라우드 사업이 사생활 정보, 지식재산권을 포함한 미국 고객의 정보를 어떻게 저장하는지와 중국정부가 이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사안에 정통한 3명의 소식통들은 로이터에 말했다. 중국 정부가 미국 사용자가 알리바바 클라우드에 저장한 정보에 대한 접근을 차단할 가능성을 우려한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결국 미 규제당국이 알리바바가 클라우드 사업에 따른 안보위협을 줄일 조치를 취하도록 강제하거나, 미국인들이 자국은 물론 외국에서도 알리바바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예상했다.

알리바바의 뉴욕증시 상장주는 18일 개장전 시간외 거래에서 거의 3% 떨어졌다가 2.3% 하락 마감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려의 상무부가 알리바바의 클라우드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지만, 실제 공식조사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부가 시작했다고 한 소식통은 말했다.

알리바바의 미국 클라우드 사업은 연매출이 5000만달러 미만으로 규모가 크지는 않다. 하지만 미 정부가 알리바바 클라우드와 미국 기업고객 사이 거래를 차단하기로 결정하면 알리바바 그룹에서 가장 성장 잠재력이 큰 부문에 피해를 주고 회사 전체의 명성에 타격을 줄 수 있다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리서치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세계 4대 클라우드 서비스업체로 400만명의 고객이 있다. 클라우드 부문은 알리바바그룹 전체 “성장의 두 번째 기둥”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지난 2020년 클라우드 매출은 50% 늘어나 92억달러를 기록했다. 알리바바 클라우드가 내놓은 보도자료에 따르면 포드, IBM, 휴렛팩커드(HP)를 포함한 최고의 미국 기업들과 사업 관계를 맺고 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처럼 중국 기업에 대한 제약조치를 늘리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지난달 미 정부는 소수민족 위그루에 대한 인권탄압을 이유로 중국 최대 드론업체 DJI를 포함해 수 십개 중국 기업들에 대한 투자, 수출을 규제하는 조치를 내놓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