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오미크론’ 공포에 이틀 연속 美증시 급락…테이퍼링 빨라지나

입력 2021-12-02 14:42업데이트 2021-12-02 14: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미국에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뉴욕 증시가 이틀 연속 급락세를 보였다.

1일(현지 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461.68포인트(1.34%) 떨어진 34,022.0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18%, 나스닥 지수는 1.83% 각각 하락한 채 마감했다. 이날 오전만 해도 1% 이상 급등하며 35,000선에 도달했던 다우지수는 오후 캘리포니아주에서 미국 1호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이후 1000포인트 가량 급락했다. 다우지수는 전날인 지난달 30일에도 오미크론과 중앙은행의 긴축 가속화 우려에 2% 가까이 떨어졌다.

오미크론 확산으로 여행이 제한되고 해외 입국자 규제가 강화될 것이라는 우려에 여행·항공주들이 크게 떨어졌다. 아메리칸항공은 거의 8% 폭락했고 델타항공은 7.3%, 유나이티드항공은 7.5% 각각 내렸다. 항공기 제조사 보잉도 4.9% 하락했고 힐튼 호텔 역시 3.8% 떨어졌다.

요즘 미국 증시는 오미크론 공포와 인플레이션 우려라는 두 가지 대형 악재가 한꺼번에 작용하면서 불안감이 커지는 상황이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최근 연일 인플레이션의 심각성을 강조하면서 자산 매입 축소(테이퍼링)의 속도를 높이는 등 돈줄을 죄겠다는 신호를 계속 시장에 보내고 있다. 연준이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해 긴축을 서두르게 되면 자산 시장에서 유동성이 빠져나가면서 금융시장은 충격을 받을 수 있다.

미국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나올 것이라는 점은 이미 기정사실이었지만, 이 변이의 전파력과 치명도가 여전히 오리무중이라는 점은 증시에 불안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특히 오미크론의 확산을 막기 위해 각국이 봉쇄 조치를 강화하게 되면 기존의 공급망 위기를 더 악화시킬 수 있다는 점이 우려되고 있다.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은 전문가들을 인용해 “한 나라의 봉쇄 조치는 상당한 연쇄 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며 “오미크론이 공급망에 또 하나의 충격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