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사탄 공격” 백신 반대 美 종교인, 코로나19로 사망

입력 2021-12-02 10:41업데이트 2021-12-02 11: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기독교방송 ‘데이스타’의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인 마커스 램(64). 인스타그램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한 미국의 대형 기독교 방송사 설립자가 최근 코로나19로 사망했다.

1일(현지시간) CNN 등 외신은 전날 기독교방송 ‘데이스타’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인 마커스 램(64)의 사망 소식을 직접 알렸다고 보도했다.

앞서 램과 데이스타는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태도를 보여왔다. 그는 전염병 대유행을 사탄의 공격으로 치부하며 백신으로 치료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펼치기도 했고, 위험한 숨겨진 세력이 백신을 밀어붙이며 기독교인의 자유를 빼앗는다는 인터뷰를 방송하기도 했다. 백신 회의론자와 대체 치료법을 주장하는 보건 전문가들을 방송에 출연시키기도 했다.

램의 아내는 전날 한 목회 프로그램에서 남편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이로 인한 폐렴, 지병인 당뇨병을 앓고 있었다면서 “혈당이 급증하고 산소 수치가 떨어진 이후에야 병원에 입원했다”라고 말했다.

램의 아들은 지난달 초 방송에서 램이 대체 치료를 받고 있다는 사실과 함께 “(아버지의 코로나19 감염이) 적들의 영적인 공격이라는 데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전했다. 이어 “램의 폐렴이 낫고 산소 수치가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라고 호소했다.

외신은 데이스타 측이 램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데이스타는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기독교방송으로, 1998년 설립된 후 현재 세계 각국에 100개 이상의 지국을 두고 있다.

최은영 동아닷컴 기자 cequalz81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