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국제

‘오미크론 변이’ 추정 확진자 독일서도 나와…남아공 귀국 여행자

입력 2021-11-27 20:57업데이트 2021-11-27 20:5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Omicron)’이 독일에 도착한 것 같다고 독일 헤센주 당국자가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독일의 최대 허브인 프랑크푸르트 공항이 있는 헤센주의 사회부 장관 카이 클로제는 “어젯밤 다수의 오미크로 형태의 돌연변이(mutations)가 남아공에서 귀국하는 여행객에서 발견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 변이에 대한 유전체 분석(full sequencing)이 진행중이며 해당 여행객은 격리 조치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지난 수주 동안 남아공에서 여행한 이들에 대해선 접촉을 제한하고 검사를 받을 것을 촉구했다.

오미크론 변이는 독일을 비롯한 여러 유럽 국가들이 코로나19 확진자 폭증과 씨름을 하고 있는 가운데 보고됐다. 해당 변이는 남아공, 보츠와나, 홍콩, 벨기에, 이스라엘 등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앞서 전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아프리카 남부에서 보고된 코로나19 새 변이(B.1.1.529)를 ‘우려 변이’로 분류하고, 이름을 ‘오미크론’이라고 지정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