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메탄 이어 석탄도… 배출 1~3위國 빠진 채 감축 합의 가능성

입력 2021-11-05 03:00업데이트 2021-11-05 03:5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폴란드 등 40國 단계적 폐지 합의
中-印-美, 석탄발전 폐지 유보적
‘2050년 脫석탄 목표’ 韓도 빠져
전 세계 석탄 소비 9위인 폴란드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캐나다 등 40개국이 4일 석탄화력발전을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감축 계획에 합의했다. 그러나 정작 전 세계 석탄 소비 1∼3위 국가인 중국 인도 미국 등이 빠져 한계가 명확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영국 정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자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이들 국가를 포함한 각국 기관과 단체 총 190여 곳이 탈(脫)석탄 성명서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성명에 참여한 국가 중 전 세계 석탄 소비 9위인 폴란드, 16위 베트남 등 18개국은 석탄 발전 폐지 정책에 처음으로 참여했다. 이 밖에 우크라이나(15위), 캐나다(19위), 칠레(32위)도 석탄발전 폐지에 합의했다.

탈(脫)탄소 성명에 참여한 국가들은 석탄발전 비중을 단계적으로 줄여 선진국은 2030년대, 개발도상국은 2040년대에 석탄발전을 최종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이들은 신규 석탄 발전소에 대한 투자를 중단하고 풍력, 태양열 등의 청정에너지 발전 계획을 진행할 계획이다.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석탄발전은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37%를 차지해 지구온난화의 주범으로 꼽힌다. 탈석탄에 동의한 40개국의 합의에 COP26 개최국인 영국 콰시 콰르텡 산업에너지장관은 “석탄의 종말이 눈앞에 다가왔다”고 했지만 석탄 소비량이 많은 중국 인도 미국 등이 대거 불참해 한계가 크다는 지적이 많다. 2050년 탈석탄 목표를 세운 한국도 이번 성명에 서명하지 않았다.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에서 석탄 소비가 가장 많은 국가는 중국으로 한 해 40억 t가량을 소비해 전체의 50.5%를 차지했다. 이어 인도(11.3%), 미국(8.5%), 독일(3.0%), 러시아(2.7%) 순이었다.

일간 가디언은 “주요국은 빠진 데다 성명에 나온 철폐 시기조차 너무 늦다는 평가가 나온다”고 전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후안 파블로 오소니오 대표는 “기후변화 대응이 시급한 상황에서 이번 석탄 사용 감축 목표는 크게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파리=김윤종 특파원 zoz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국제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