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 “美 부유세 도입시 최고 부자 10명이 322조원 세금 납부”

뉴시스 입력 2021-10-27 05:41수정 2021-10-27 07: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최고 부자들을 겨냥한 부유세가 도입될 경우 10년 간 2500억 달러(291조7500억원)∼5000억 달러(583조5000억원) 이상이 될 것이란 추정이 나오는 가운데 그 절반을 일론 머스크와 제프 베이조스, 빌 케이츠, 마크 저커버그, 워런 버핏을 포함한 10명의 최고 부자들이 납부할 가능성이 높다고 워싱턴 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P는 캘리포니아 주립 버클리대학의 개브리얼 주크먼 경제학자의 추정을 인용해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첫 5년 동안 최대 500억 달러(58조3500억원)를, 베이조스 아마존 CEO는 440억 달러(51조3480억원)를 세금으로 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머스크는 “민주당은 결국 다른 사람들의 돈을 다 써버리고 나서 당신을 찾을 것”이라며 “사기꾼들은 자본 배분과 소비를 혼동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의 최고 부자 10명의 재산을 합하면 약 1조3000억 달러(1517조1000억원)에 이른다. 부유세가 도입되면 이들 10명은 총 2760억 달러(322조970억원)을 세금으로 납부해야 할 것으로 추정된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
트렌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