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美, 北에 더 구체적 유인책 제시해야…불신 단번 해결 안돼”

뉴시스 입력 2021-10-01 13:54수정 2021-10-01 13: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북한이 북미대화 교착 상태 장기화를 핵미사일 역량 강화에 사용하고 있다며, 미국이 좀 더 구체적인 유인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장관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인터뷰에서 “현 상태가 계속된다면, 결국 북한 미사일 역량 강화로 이어질 것”이라며 “매우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북미대화를 막는 장애물로 불신과 북한이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자초한 고립을 꼽았다.

정 장관은 “불신은 단번에 해결될 수 없다”며 “협상 테이블에서 한국전 종전선언 등 더 구체적인 조건을 북한에 제안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주요기사
다만 익명을 요구한 한 미국 고위 관계자는 “북한과 조건 없이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며 “협상을 위한 구체적인 제안을 했지만, 북한이 응답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고 WP는 전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북한이 외부 관여를 더 꺼리게 됐다며, 외부와 접촉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각국의 평양 주재 대사관에 물자와 직원을 보내려는 시도가 가로막히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도 최근 새 주북 대사를 임명했지만, 여행 금지 조치로 부임하지 못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정 장관은 북한이 국제사회 백신 지원을 거절한 이유가 열악한 의료 시설 탓에 실제 접종을 실시하기 어려운 탓에 있을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 관련 북한을 도울 용의가 있음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가 한국과 철저히 협의해 온 점을 높이 평가했으며, 카운터파트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잦은 회동이 동맹 간 협력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에 대해선 “우린 서로에게 매우 솔직했고, 완전히 같은 생각이다”라고 평가했다.

이번 인터뷰는 정 장관이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이던 지난달 23일 주유엔 한국 대표부에서 진행됐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