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복싱영웅 ‘파퀴아오’…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

뉴스1 입력 2021-09-19 20:01수정 2021-09-19 2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가족과 함께 한국을 여행중인 필리핀 복싱 영웅이자 상원의원인 매니 파퀴아오가 지난 3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롯데월드 서울스카이 제공) 2019.10.31/뉴스1
필리핀의 복싱 영웅 매니 파퀴아오가 내년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피퀴아오는 집권 여당 PDP라반에서 경쟁 파벌이 로드리고 두테르테 현 대통령의 오랜 측근인 크리스토퍼 봉 고 상원 의원을 대선 후보로 지명한 뒤 며칠이 지난 후 집권 여당 PDP라반에서 그를 지지하는 동맹들의 대통령 후보 지명을 받아들였다.

파퀴아오는 “저는 투사이고, 링 밖와 안에서 언제가 투사가될 것”이라며 “저는 필리핀 대통령 후보 지명을 수락한다”고 했다.

파퀴아오의 파벌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부통령 출마를 지지하지 않고 있다. 앞서 두테르테를 지지하는 파벌은 봉 고 의원은 대통령 후보로 지명했지만 봉 고 의원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주요기사
필리핀 대통령은 6년 단임제로 두테르테 대통령은 대선에 나갈 수 없지만 다른 선출직에는 출마할 수 있다. 봉 고 의원이 출마를 끝까지 하지 않을 경우 당은 다르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의 딸린 사라 두테르테가 카르피오 다바오 시장이 출마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런 상황에서도 두테르테 대통령이 부통령 출마를 강행하는 것은 사라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두테르테 대통령의 측근이자 필리핀 내각장관인 카를로 노그랄레스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내년 대선에서 집권당인 민주필리핀당의 부통령 후보가 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파퀴아오는 한 때 두테르테 대통령을 지지했지만 정부의 부패 등에 실망해 등을 돌린 상황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