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제로금리’ 유지…파월 “경제 회복했지만 갈 길 남았다”

뉴스1 입력 2021-07-29 06:21수정 2021-07-29 06: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제롬 파월 의장이 경제가 테이퍼링(완화축소)을 향해 전진했지만, 아직 완벽한 회복을 위해 갈 길이 남았다고 말했다.

파월 연준 의장은 28일(현지시간) 연준의 통화정책회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의(FOMC) 정책 동결 이후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파월 의장은 미 경제가 완전고용과 물가안정이라는 목표에 “도달하지 않았다”며 목표 도달을 위해 “할 일이 남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고용시장 측면에서 할 일이 남았다”며 “완전 고용이라는 목표를 향해 더나아갈 길이 좀 있다. 강력한 고용 수치를 목격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FOMC는 이틀 간의 회의를 마치고 제로금리와 채권매입 프로그램을 현 수준으로 동결했다. 당장은 아직 초완화적 통화정책을 걷어 들일 정도로 경제가 완전하게 회복하지 않았다고 FOMC는 밝혔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이후 경제가 목표를 향해 진전했고 FOMC는 앞으로 회의동안 경제 개선상황을 계속 평가할 것이라며 테이퍼링(완화축소) 신호를 보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