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가 이렇게 딱딱해?” 누런 ‘치아’ 음식에 튀겨져 나와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0 14:47수정 2021-07-10 15: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싱가포르의 한 음식점에서 손님이 주문한 피시앤칩스에 사람 치아가 함께 튀겨져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7일 싱가포르 매체 마더십은 전날 한 여성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한 충격적인 사연을 소개했다.

이 여성은 싱가포르의 한 가게에서 6달러(약 6800원) 짜리 피시앤칩스를 주문했다. 이어 음식을 두번째 베어 물다가 무언가 딱딱한 것을 느꼈다고 한다.

곧바로 뱉어낸 그는 이물질의 정체를 보고 경악했다. 사람 치아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함께 튀겨져 있었던 것.

주요기사
처음엔 물고기 이빨로 착각했으나 자세히 보니 노랗게 변색된 사람 치아였다고 여성은 밝혔다.

그는 “다른 사람의 치아를 먹을 뻔했다고 생각하니 소름 끼치고 역겨웠다”면서 “음식을 반납하자 직원들이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다른 음식을 주겠다고 했으나 거절하고 전액을 환불받았다”고 설명했다.

가게 주인은 “이물질의 출처를 밝히기 위해 내부적으로 조사 중”이라며 “당시 일했던 직원 두 명의 치아는 아니다. 재료 공급 업체에도 연락을 취한 상태”라고 말했다.

아울러 손님이 이 일을 꾸몄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DNA 검사를 받아 치아 주인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가게는 사건 후 문을 닫았다가 8일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